미 재무부, 자금 감시 대상에 암호화폐 포함하나
미 재무부, 자금 감시 대상에 암호화폐 포함하나
  • 강대한 기자
  • 승인 2018.07.2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의 로고 [출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의 로고
[출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의 조사대상에 암호화폐 분야를 포함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25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 이하 FinCEN)는 수사 대상을 암호화폐까지 확장한 법안을 17일 의회에 제출했다. FinCEN은 전통 화폐 및 실물 자산 위주로 테러, 돈세탁 범죄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기관이다. 이 법안이 통과하면 감시 대상이 암호화폐 분야까지 확대된다.

FinCEN의 법안 추진은 암호화폐가 범죄에 악용될 위험성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법안을 공동 발의한 에드 펄머터 의원과 스티브 피어스 의원은 "암호화폐의 사용과 거래가 합법적일지라도 테러리스트, 범죄자들, 국제범죄단체 등은 국제 금융체제의 취약점을 악용해 암호화폐를 불법 자금을 유통하는 통로로 활용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2014년 10월 FinCEN은 암호화폐를 송금하려면 라이센스를 취득해야 한다며 관련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바 있다. 이번 법안이 통과하면 암호화폐를 송금하거나 ICO를 통해 토큰을 발행, 거래하려는 기업들은  FinCEN에 등록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