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산업기본법 만들고 제주 크립토밸리 키워야"
"블록체인산업기본법 만들고 제주 크립토밸리 키워야"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8.08.0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정부를 상대로 블록체인 산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정부를 상대로 블록체인 산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가 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 대응을 촉구했다.

ICO 합법화를 포함한 블록체인산업 기본법 제정, 제주도가 발표한 크립토아일랜드를 지원하는 차원에서 제주도를 블록체인 세계 크립토밸리 특화 지역으로 선포해 달라는 것이 골자다.

협회 측은 "블록체인산업기본법과 관련해 암호화폐산업의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암호화폐거래소 설립 운영과 ICO 실시, 그리고 신규이용자의 가상계좌발급에 대한 발전적 진흥정책을 조속히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국은 금융위원회의 유권 해석에 따라 ICO를 유사수신행위로 간주해 허락하지 않고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하는 다양한 산업 발전을 위한 관련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협회는 블록체인 산업 현장에서 뛰는 기업과 정부간 소통 채널 구축을 위해 협회의 역할도 강조했다. 협회 측은 "소통 채널을 통해 양측 입장을 대변하고, 바람직한 사업 환경을 조성할 수 있는 역할을 관련 협회에서 수행할 수 있도록 한다면 현재 교착 상태에 처해 있는 블록체인 산업계에 활로가 열릴 것이다"며 "현재 정부 기관에 등록 승인을 요청한 관련 협회들에 대해 조속한 인가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제주도가 크립토밸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난 1일 유준상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 이사장은 원희룡 제주 지사를 방문해 제주도에서 ICO 실시와 가상계좌 발급을 적극 추진해줄 것을 건의했다. 제주도에 거래소를 세우면 제주은행에서 가상계좌를 발급해 주는 게 골자다. 협회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범용 코인 시범 사업 등 제주도와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협회 측은 "제주도가 발표한 크립토 아일랜드를 발전시켜 제주도를 블록체인 세계 크립토밸리 특화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건의한다"면서 "이러한 환경을 조성하면 제주도에 외국 기업을 유치하고, 국내외 암호화폐기업 ICO 실시 등으로 핀테크 산업 발전의 병목 현상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7월 말 출범한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는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원장이 이사장을 맡았고,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명예총재,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가 총재, 류근찬 헌정회 대변인이 회장을 맡고 있다. 김형중 고려대 교수가 자문위원장으로 참여하고 있다.
 

Tag
#정책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