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딩 마이닝 기반 싱가포르 거래소 ABCC, 한국 진출
트레이딩 마이닝 기반 싱가포르 거래소 ABCC, 한국 진출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8.08.09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이딩 마이닝 메커니즘(ToM: Trade-to-Mine)에 기반한 싱가포르 암호화폐거래소 ABCC가 한국어 사이트를 오픈하고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ABCC에 따르면 트레이딩 마이닝은 암호화폐 거래와 채굴이 연동되어, 암호화폐 거래를 하는 사람들이 채굴에 대한 보상으로 거래소 코인을 지급받는 방식으로 최근 암호화폐거래소 시장 판세의 대형 변수로 부상했다. 

트레이딩 마이닝 기반 거래소들은 단기간에 급성장하고 있지만, 지속 가능한 서비스가 가능할지에 대해서는 논란도 많다. 이와 관련해 ABCC는 "AT는 비트코인 채굴 방식을 채택, 채굴량과 속도를 통제함으로써 화폐 인플레이션을 방지하고 AT 보유자의 이익을 보호한다"고 밝혔다.

ABCC는 하루에 블록당 채굴되는 AT토큰 수에 제한을 두며, 발행 토큰 수와 속도를 제어하지 않고 배분하는 타 마이닝 거래소와 달리, 해당 블록에서 차지하는 본인의 거래 수수료 비율에 맞춰 보상을 받게 함으로써 가격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설명이다.

ABCC 거래소에서 코인 거래하는 회원들은 거래수수료 비율에 맞춰 자체 토큰인 AT를 받는다. ABCC는 거래소에서 얻은 수수료 수익의 80%를 AT 토큰 보유자들에게 배당하기 때문에 AT 토큰을 보유하는 것만으로도 수익이 생기는 구조다. AT는 8월 9일 9시 30분 기준 현재가 1.93 달러이다.  

총 720일에 걸쳐 2억 1000만개의  AT가 발행되는데, 이중 거래소 이용자들에게 40%인 8400만개의 AT가 배분된다. AT 발행은 6번의 반감기를 거친다. 반감기 주기는 각 120일이며, 첫 반감기인 7월 9일부터 11월 6일까지는 총 공급량의 20%인 4200만개의 AT가 발행된다. 다가오는 반감기에는 발행되는 AT양이 절반씩 줄어든다. 

ABCC 설립자인 캘빈 쳉 (Calvin Cheng) 대표는 “트레이딩 마이닝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거래소 마다 다른 수익모델로 냉정한 투자자 평가를 받고 있다. 수익성이 지속적이지 않거나, 시세가 지나치게 조작되는 거래소들의 경우 투자자들이 급속도로 떠나고 있다. 하지만 ABCC는 지난 한 주간 AT의 일 수익률 (약 2%)이 흔들리지 않는 거래소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며 “이번 한국 시장 진출을 계기로 한국 투자자들도 더 많은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치규 기자(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