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ICO 규제 방안 논의
유럽의회, ICO 규제 방안 논의
  • 백정호 기자
  • 승인 2018.09.0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5일(현지시각) 유럽의회 산하 전당혁신그룹(The All-Party Innovation Group)이 암호화폐공개(ICO)를 크라우드펀딩 일부로 규정하고 규제시 있을 수 있는 주요 쟁점과 장단점에 대해 토론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규제안은 애슐리 폭스 유럽의회 의원이 제안했다. 이번 안이 유럽의회에서 채택되면 토큰 판매 표준이 확립돼 유럽연합 어디서나 ICO를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한 각국 규제당국 관계자들은 사기 관련 사건들을 거론하며 ICO에 대해 엄격히 조사해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로라 로일 재무윤리위원회(FCA) 감독관은 “ICO는 기업들이 중개비용 없이 자금을 유치하기 쉽게 할 수 있다. 하지만 투명성 부족과 변동성으로 인한 잠재적인 위험도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규제기관은 ICO가 사기로 이어질 가능성을 25%에서 81%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니콜라스 브라이언 프랑스 디지딸 상무이사는 “규제당국은 ICO가 유틸리티 토큰인지 유가증권인지 명확한 기준을 세워야 한다”면서 “ICO는 크라우드 펀딩의 또 다른 형태”라는 자신의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규제에 대한 명확한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 하지만 유럽​​의회 회원들이 9월 11일까지 수정안을 제출할 수 있어 향후 논의를 진행하기 위한 초석을 놓은 것으로 보여진다. 

백정호 기자 frank45@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