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암호화폐 TF 구성 법안 통과...외국인도 제재
미 하원, 암호화폐 TF 구성 법안 통과...외국인도 제재
  • 백정호 기자
  • 승인 2018.09.28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하원이 암호화폐 태스크포스(이하 TF)를 구성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는 미 하원이 테러와 테러원조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암호화폐 TF팀 구성을 골자로 하는 결의안(5036호)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고 27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결의안은 테드 버드 하원의원이 올해 초 발의한 안을 보완한 것으로 26일(현지시각)에 제출됐다. 결의안에 따르면 TF팀은 연방 법 집행관들을 주축으로 암호화폐나 여타 금융기술을 검토하고 암호화폐가 어떻게 테러활동에 악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이후 조사팀은 의회에 연구결과와 범죄 활동을 억제하기 위한 방안을 브리핑하게 된다.

또 결의안은 테러와 같은 악의적인 행동을 제보한 개인 혹은 집단에 대한 보상 제공을 명시하고 있다. 암호화폐로 불법적인 행위를 한 외국인도 제재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현재 결의안은 상원에 전달돼 심의를 거칠 예정이다.

백정호 기자 frank45@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