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신원 플랫폼 메타디움, 범용 테스트넷 출시...속도에 초점
블록체인 기반 신원 플랫폼 메타디움, 범용 테스트넷 출시...속도에 초점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8.10.02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반 인증 플랫폼인 메타디움 테크놀로지(대표 박훈)가 초당 3000 트랜잭션(TPS)을 처리할 수 있는 성능을 제공하는 범용 테스트넷을 공개했다고 2일 밝혔다.

메타디움은 온·오프라인의 신원을 확보하고, 온라인 신원 검증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블록체인 기반 신원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칼미아(Kalmia)’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이번 테스트넷은 글로벌 신원 생태계를 위해 안정적이고 유지 가능한 플랫폼 기반을 마련하고자 기확됐다.

메타디움에 따르면 칼미아는 기존 범용 블록체인 보다 빠른 초당 3000개의 트랜잭션을 처리할 수 있다.
 
현재 테스트넷에서 권한은 제한될 수 있으나 누구나 각자 컴퓨터에서 마이닝을 제외한 모든 작업을 경험해볼 수 있다. 거버넌스도 내년 초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일반에 오픈될 예정이다.

메타디움의 송주한 CTO는 “신원 관련 분야는 미래 활용 가능성이 큰 데에 비해, 현재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에는 한계가 있는 점을 감안하여 성능 보완에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메타디움은 내년 메인넷을 출시할 예정이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