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진흥 위해 중앙 컨트롤타워 필요"
"블록체인 진흥 위해 중앙 컨트롤타워 필요"
  • 백정호 기자
  • 승인 2018.10.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호찬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 정책자문위원 주장
▲류호찬 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정책자문위원이 블록체인 진흥을 위한 방안을 제안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우 유니앤아이티 대표, 이재홍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관, 류호찬 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정책자문위원, 이전영 포항대 교수, 한서희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 소영솔 KOTRA ICT 성장산업실장
▲류호찬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정책자문위원이 블록체인 진흥을 위한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우 유니앤아이티 대표, 이재홍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혁신정책관, 류호찬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정책자문위원, 이전영 포항대 교수, 한서희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 소영솔 KOTRA ICT 성장산업실장.

블록체인 진흥을 위해 ‘중앙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류호찬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정책자문위원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2세미나실에서 조배숙 의원(평화민주당)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올바른 블록체인 산업정책환경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주레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이 같이 제안했다. 

류 위원은 “우리나라는 1970년대 중반부터 초고속 국가정보통신망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초고속 인터넷망을 구축하고 참여정부시기 전자정부 사업을 거치면서 IT강국이 됐다”면서 “이때의 경험을 살려 블록체인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국회에 블록체인산업 진흥 등을 위한 4차산업혁명추진위원회가 있지만 자문위원 성격을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어 전국단위의 복잡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하기 어렵다”며 “블록체인 산업을 진흥하기 위해서는 집행력을 확보할 수 있는 일종의 중앙 컨트롤타워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초고속 국가정보통신망 사업 당시 청와대가 업무혁신 비서관을 두고 이를 중심으로 정책을 진행했으며, 정보화추진위원회에 공무원 조직의 핵심 인사가 참여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마칠 수 있었다”면서 “중앙 컨트롤타워에는 핵심인사가 참여해야 함은 물론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류 위원은 ▲전국단위의 블록체인 공공 네트워크 망 구축 ▲블록체인 전자정부 로드맵 ▲블록체인 전문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사업 지원 ▲신생 신기술 전문업체를 배려한 공공입찰제도 ▲자치단체의 지역화폐 사업지원 등을 제안했다.  

백정호 기자 frank45@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