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업계 "사람 구하기 여전히 어렵다"...정부 정책 주목
블록체인 업계 "사람 구하기 여전히 어렵다"...정부 정책 주목
  • 백정호 기자
  • 승인 2018.10.1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용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이 정부의 블록체인 인재양성 방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용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 양기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장, 김준범 해쉬그랩 대표, 이석우 두나무 대표, 이원부 동국대 교수, 유성종 코인플러그 본부장, 심동우 국회 입법조사관
▲ 주용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이 정부의 블록체인 인재양성 방향에 대한 설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용완 한국인터넷진흥원 본부장, 양기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장, 김준범 해쉬그랩 대표, 이석우 두나무 대표, 이원부 동국대 교수, 유성종 코인플러그 본부장, 심동우 국회 입법조사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회의에서 대한민국 국회와 한국핀테크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GBPC 2018 글로벌 블록체인 정책컨퍼런스’에선 해야할 일은 많은데, 필요한 사람 구하기가 어렵다는 블록체인 업계와 학계의 호소가 쏟아졌다.

이날 행사에선 업계와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블록체인 인재 양성을 주제로한 진행된 토론에서 업계와 학계는 한목소리로 인재 양성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코인플러스의 유성종  본부장은 “블록체인 산업이 발전하면 2022년까지 17만명의 고용을 창출할 수 있다는 분석이 있었다. 하지만 현재 암호화폐공개(ICO)가 정부의 규제로 막혔고 거래소가 벤처업종에서 제외되면서 인재를 구하기가 어려워졌다. 대학에서 블록체인 과정을 만들고 있지만 졸업해도 갈 곳이 없다면 무용지물이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블록체인 업계가 예전에 없던 전혀 새로운 역량을 갖춘 인재를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니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오픈소스로 구성되어 있어 개발자로서 오픈소스에 대한 이해도, 합의 알고리즘이나 암호 알고리즘에 지식을 가지고 있으면 된다. 아울러 글로벌 업무능력이나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이해도가 있으면 적응하기가 쉬울 것이다”고 말했다.

이원부 동국대 교수도 블록체인 인재양성의 어려움을 지적했다. “현재 블록체인을 배울 곳이 부족하다. 또 학교에서 블록체인의 중요성을 강조해도 정부의 규제로 인해 회의적인 학생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인재양성에 대한 정부의 입장과 정책도 공유됐다. 주용완 한국인터넷 진흥협회 본부장은 “최근 정부의 인재양성 방침이 바뀌고 있다. 과거 관에서 주도하던 방식과 달리 최근에는 민간에서 인재를 양성하돼 정부가 민간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양기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예산을 투입해 단기간에 블록체인 전문인력을 양성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내년부터 예산을 확보해 2020년까지는 2만명 양성을 정책적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과장은 ▲블록체인 연구소의 지원을 통한 기술적 역량 제고 ▲산학연계를 통한 노하우 체득, ▲성공한 스타트업 사업가나 개발자의 멘토링 사업 ▲관계 부처 및 지자체와 연계한 인력 양성 등의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정호 기자 frank45@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