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닥, 블록체인 IoT 융합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공개
에이치닥, 블록체인 IoT 융합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공개
  • 강진규 객원기자
  • 승인 2018.10.3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UMBA 개념도

에이치닥테크놀로지(이하 에이치닥)는 10월 29~30일(현지시각) 이틀 간 미국 애틀란타에서 열린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서밋 2018’’에서 블록체인과 IoT가 융합된 엔터프라이즈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31일 밝혔다.

IoT 블록체인 서밋 2018에는 IBM, 오라클, 지멘스, 쉘, 버라이존, AT&T, DHL, 페덱스, 에어버스, IOTA 등 전 세계 약 40개 기업들이 참가했다.

행사 기조연설에 나선 에이치닥 테크놀로지 배상욱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다수의 기업들이 사물인터넷과 블록체인의 결합을 주창하고 있지만 대부분이 개발 또는 개념증명(PoC) 단계에 머물러 있다"며 "에이치닥은 퍼블릭–프라이빗 통합 하이브리드 플랫폼인 ‘Hdac’을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과 IoT의 장점을 융합한 엔터프라이즈용 BaaS(서비스로서의 블록체인) 플랫폼의 청사진과 핵심 기술 개발을 완료했으며 실제 비즈니스와 산업 환경에 즉각 적용할 수 있도록 제반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IoT 장치 간 호환성 이슈 해결을 위해 에이치닥은 ‘추상화 블록체인 레이어(Abstract Blockchain Layer)’ 개념이 적용된 ‘H-UMBA’를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H-UMBA(Hdac Universal Multitenancy Blockchain Adapter)는 이종 IoT 장치 간의 제어 정보를 원하는 블록체인 트랜젝션으로 전파, 제어할 수 있게 지원하는 플랫폼 아키텍처다.

에이치닥은 향후 각종 IoT 플랫폼 및 블록체인을 지원하는 어댑터 패키지를 제공해 개발의 신속성과 활용의 범용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에이치닥은 H-UMBA에 대한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했고 미국, 영국, 독일 등 전 세계 주요 국가에 특허 출원 진행 중이다.

강진규 객원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