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블록체인 뉴스] 비트코인캐시 전쟁 계기 시험대 선 암호화폐
[위클리 블록체인 뉴스] 비트코인캐시 전쟁 계기 시험대 선 암호화폐
  • 장윤옥 기자
  • 승인 2018.11.19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셋째주 블록체인 암호화폐 뉴스

 

지난주는 비트코인캐시의 하드포크(블록체인 분리)를 앞두고 전체 암호화폐 가격이 폭락했습니다. 주가나 환율의 변동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안정적으로 가격을 유지했던 비트코인조차 15일 오후 2시 5506달러까지 하락, 연중 최저가를 기록했습니다(비트코인티커) ▶주요 암호화폐 가격 일제히 폭락...왜? 이 때문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도 2100억 달러에서 1800억 달러 수준까지 줄었지요.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는 아직까지도 큰 반등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요전문가들은 이번 가격 폭락의 주범으로 비트코인캐시를 지목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에서 떨어져 나온 비트코인캐시가 기능 업그레이드를 앞두고 두 개의 진영으로 갈라지면서 서로의 채굴능력을 보여주는 경쟁에 나섰기 때문이죠. ▶내전 방불케하는 하드포크 기싸움  비트코인SV 진영의 크레이그 라이트의 '비트코인의 투매로 암호화폐 시장을 붕괴시킬 수 있다'는 트윗은 투자자들을 패닉상태에 몰아넣었습니다. 

두 진영의 싸움이 누가 죽느냐를 놓고 싸우는 치킨게임으로 치닫자 원래 비트코인 채굴에 쓰였던 자원까지 비트코인캐시 채굴전쟁에 할당되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비트코인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것이란 우려도 커졌죠. 블룸버그 등 일부 분석가들은 비트코인의 가격이 1500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어두운 예측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국내의 경우 두 진영의 추이를 예의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몇몇 거래소들은 발빠르게 거래 지원에 나섰습니다. (국내 거래소 비트코인SV 지원 시작비트코인캐시의 두 진영은 51% 공격까지 공언하며 대립하고 있어 후유증이 쉽게 봉합될 것 같지는 않은 게 현실인데요(▶BCHABC, 비트코인캐시 하드포크 레이스서 우위...중앙화 논쟁도).

사실 하드포크를 둘러싼 대립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요. 비트코인캐시가 비트코인에서 떨어져 나올 때에도 지금 못지 않게 논쟁과 대립이 치열했습니다. 새로운 기술을 적용할 것인지를 놓고 채굴자들과 개발자들의 이해관계가 충돌했기 때문입니다

이같은 전례를 고려하면 이번 하드포크를 둘러싼 대립 역시 기술논쟁이라기보다 진영간 헤게모니 싸움이라고 보는 게 더 정확할 것 같습니다.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퍼블릭 블록체인을 구현하겠다는 이상과 실제 현실의 차이가 얼마나 큰지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요.

국내에서는 퓨어빗 사태의 파장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채굴형 암호화폐 거래소를 표방했던 퓨어빗은 이달 초 투자금으로 1만3678 이더를 모은후 사이트를 폐쇄해 먹튀 논란이 일었죠. 문제가 되자 10일 업비트 등 다른 거래소들이 관련 계좌를 동결했는데요.  퓨어빗 측은 지갑주소 아래에 사과문과 함께 투자금을 돌려줄테니 개인정보를 남겨달라는 공지를 했습니다.

여기에 개인정보를 남길 경우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보안업체 센티넬 프로토콜은 이번 퓨어빗 사태와 관련한 분석을 진행하고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퓨어빗서 사라진 이더는 지금 어디?  보고서는 암호화폐 세탁이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 될 지 앞으로도 예의 주시해야 할 것입니다. 

오는 22일에는 정부의 블록체인 기술영향평가 결과가 공개되는데요, 평가 결과가 정책과 예산 등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정부 정책 좌우할 '블록체인 기술영향평가' 나온다

한편 미국에서는 암호화폐공개(ICO)를 제도화 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증권법 위반으로 판단한 2개 ICO 프로젝트에 대해 환불할 것을 명령했고(▶미 SEC, 증권법 위반 환불 명령 )공화당은 ICO 규제 완화 법안을 추진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미 공화당, ICO 규제 완화 법안 추진

일본에서는 다단계 형식으로 6000명의 투자자로부터 773억 원 가량의 현금과 암호화폐를 편취한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일본, 다단계로 773억 갈취 검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