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의회 “거래소 허가제, 암호화폐 취득 관리 필요”
캐나다 의회 “거래소 허가제, 암호화폐 취득 관리 필요”
  • 박윤 기자
  • 승인 2018.11.19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 세탁 방지 위해 필요한 조치... 캐나다 정부 결론 주목

캐나다 하원 재정위원회가 돈세탁 방지를 위한 암호화폐 규제 방안을 캐나다 정부에 제안했다. 

18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매체인 코인텔레그래프와 크립토글로브 등에 따르면 캐나다 하원 재정위원회는 법정화폐로 암호화폐를 구매하는 모든 과정을 통화서비스 사업으로 규정, 법적용을 받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같은 내용은 캐나다 의회가 5년마다 개최하는 돈세탁 방지 및 테러 자금조달법(Proceeds of Crime Money Laundering and Terrorist Financing Act, PCMLTFA) 정기 회의에서 나온 것이다.  

위원회는 또한 암호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엄격한 심사를 진행해 라이선스를 발급하고, 자격을 획득한 거래소의 사업만 허용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미국 뉴욕 금융당국 역시 기준에 부합하는 암호화폐 관련 사업자에게만 사업 허가증인 비트라이센스를 주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 지갑 업체의 관리감독을 강화해 지갑에서 의심되는 내역을 추적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도록 했다. 

재정위 관계자는 “대규모 자금을 신속하게 이동하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를 이용할 수 있다"며 "암호화폐를 엄격히 규제해야 자금세탁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캐나다 정부는 의회 재정위가 제출한 제안서에 대해 120일 내에 답변을 해야 할 의무가 있다. 

박윤 기자 yoons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