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전략적 투자 유치 나선다...블록체인 확산 목적
카카오, 전략적 투자 유치 나선다...블록체인 확산 목적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8.11.1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가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그라운드X를 통해 개발하고 있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확산을 위해 투자유치에 나섰다. 이를  통해 카카오는 전략적 파트너를 영입하겠다는 전략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19일 "전략적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위해 투자 유치를 진행중"이라면서도 "규모나 투자 유치 방식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업계 일각에선 카카오가 클레이튼 확산에 필요한 자금 확보를 위한 프라이빗 세일 형태로 1조원 규모의 암호화폐공개(ICO)를 추진할 것이란 루머가 있어왔다. 이와 관련해 코인데스크코리아는 19일 국내 암호화폐 투자 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그라운드X가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클레이 프라이빗 세일을 진행중”이라며 “투자금 모집 규모는 3억 달러이고 이미 목표를 거의 달성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클레이튼은 카카오 블록체인 기술 자회사 그라운드X가 개발한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10월초 테스트넷이 공개됐다.  기업들이 디앱(DApp, Decentralized Application)을 개발하고 운영하는데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이더리움ㆍEOS와 경쟁할 것"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는 서비스 중심의 기업급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을 주제로한 세션 발표에서 그라운드X가 추진하는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플랫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서비스를 쓰면 보상으로 주는 토큰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를 위해 그라운드X는 이용자들이 실생활에서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를 접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다양한 회사들과의 협력을 적극 추진중이다. 최근에는 1차 파트너 목록도 공개했다.

그라운드X에 따르면 파트너들은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사용하며 기술적 보완사항 등을 제안해 플랫폼 완성도를 높이는데 기여하고, 메인넷 오픈에 맞춰 디앱 서비스를 선보여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카카오판 블록체인 초기 파트너 리스트 공개
클레이튼은 제한된 파트너 대상으로 테스트넷 시범 운영한 뒤 내년 1분기 중 메인넷을 정식으로 오픈된다. 그라운드X는 메인넷 오픈 전까지 검증된 기업들과 추가로 파트너십을 체결해 블록체인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서비스 파트너 외 클레이튼 테스트넷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이나 개발자는 클레이튼 홈페이지(www.klaytn.com)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내부 심사를 통해 제공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