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부터 블록체인으로 소고기 이력관리"
"내년 1월부터 블록체인으로 소고기 이력관리"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2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부터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소고기의 유통 과정이 관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농림축산식품부는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을 내년 1월 전북지역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6월 발표된 블록체인 기술 발전전략 핵심 추진과제 중 하나다. 축산물 이력제는 소의 사육단계부터 도축, 식육포장, 판매까지 정보를 기록, 관리해 축산물의 위생과 안전 문제 발생 시 신속하게 이력을 추적하는 제도로 2008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현행 축산물 이력제는 단계별 이력 정보를 대부분 5일 이내 신고하게 돼 있어 신고 전에 문제가 발생했을 땐 이력정보 파악에 시간이 걸린다. 또 단계별로 도축검사증명서나 등급판정확인서 등 각종 증명서를 종이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고 있으며 위변조 가능성도 있다.

이번에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축산물 이력관리 시스템은 쇠고기 유통 단계별 정보와 각종 증명서를 블록체인에 저장한다. 이를 통해 이력제 업무의 신뢰성과 신속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는 블록체인에 저장되는 정보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축산농장과 개별 소에 블루투스 기기를 부착하는 등 IoT를 활용해 관련 정보가 자동 입력되게 했다. 또 기존 5일 이내 신고대상 정보뿐 아니라 더 세분화 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문제 발생 시 유통과정 추적시간을 10분 이내로 단축했다. 

쇠고기 유통에 필요한 각종 증명서도 블록체인에 저장해 서류 위변조 위험을 줄였으며 모바일 앱이나 웹으로 증명서 내용을 확인할 수도 있도록 했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내년 1월부터 전북지역 축산농가와 도축장 등에서 시행된다. 이후 농식품부는 시범사업 성과를 면밀히 분석해 참여 기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며 돼지 등 다른 가축의 이력제에 적용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블록체인 기술이 식품 생산부터 유통까지 전단계의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해 국민 먹거리 안전에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며 “내년에도 블록체인 기술이 식품과 같이 국민생활과 밀접한 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객원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