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밸런트, 팔라틴 애널리틱스-펄린과 블록체인 사업 협력
코밸런트, 팔라틴 애널리틱스-펄린과 블록체인 사업 협력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8.12.2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정책 플랫폼 코밸런트(Covalent, COVA, www.covalent.ai)가 ‘팔라틴 애널리틱스(Palatine Analytics)’, ‘펄린(Perlin)’과 블록체인 사업 관련 업무 제휴를 각각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코밸런트는 인공지능(AI),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같은 관련 산업에서 실제 활용 사례(use case)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코밸런트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팔라틴 애널리틱스는 서비스형 AI(AI as a Service)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기업들은 팔라틴 플랫폼을 통해 자사 직원을 위한 목표 관리 플랫폼을 운영할 수 있다. 코밸런트는 팔라틴 플랫폼을 활용해 고객들이 다양한 데이터 침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한다.

팔라틴 애널리틱스는 현재 대출 플랫폼 크리스탈 크레딧(Crystal Credit), 에너지 기업 위솔 페트로리움(Wissol Petroleum), 생수 업체 아쿠아 지오(Aqua Geo)에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펄린은 분산 클라우드 컴퓨팅 마켓플레이스다. 펄린은 잠을 자는 동안 스마트 기기가 사용되지 않는 것과 같이 일상 생활에서 유휴(underutilized)된 스마트 기기의 컴퓨팅 파워를 활용해 경제적으로 실행 가능하고 전세계서 접속할 수 있는 슈퍼 컴퓨팅 성능을 제공한다. 

코밸런트는 앞서 지난 2개월 동안 스테이블코인 기반 결제 프로젝트 테라(Terra), 암호화폐거래소 비트맥스(BitMax)와도 제휴를 맺었다. 

빈센트 리(Vincent Li) 코밸런트 창립자 겸 대표는 “이들 기업과 협력으로 코밸런트는 다양한 이커머스, AI 기업들이 직면한 데이터 침해 문제를 이해하고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코밸런트는 컴퓨터 등 IT 기기가 민감한 정보나 데이터를 언제 어떻게 사용할지 정해주는 ‘스마트 정책(Smart Policy)’ 플랫폼이다. 특정 조건이 주어면 계약이 실행되는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처럼 코밸런트는 데이터 사용 정책을 만들어 주는 새로운 방식의 인터넷 프로토콜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