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wC “STO는 ICO에 비해 한단계 발전한 투자방식”
PwC “STO는 ICO에 비해 한단계 발전한 투자방식”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3.1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WC의 자회사 스트래티지앤드는 4번째 ICO및 STO 분석보고서를 내놨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PwC(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의 자회사 스트래티지앤드(Strategy&)가 증권형토큰공개(STO)가 암호화폐공개(ICO)에 비해 한 단계 발전한 투자방식이라는 내용을 담은 'ICO/STO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STO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STO가 ICO와 완전히 다른 것이 아니라 한 단계 발전한 투자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STO가 토큰 보유량에 따라 이윤의 일부를 배당금으로 지급하는 등 투자자에게 다양한 권리를 부여하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어 STO는 ICO와 같이 진입 장벽이 낮으면서도 기존 벤처캐피탈이나 사모펀드처럼 고객신원인증(KYC, Know Your Customer), 자금세탁방지(AML, Anti-Money Laundering System) 등 규제 또한 마련돼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부연했다.

보고서는 STO가 향후 시장 참여자들의 요구에 부응하려면 위탁관리 솔루션, 시장 데이터 서비스(MDS, Market Data Services), 등급제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STO가 강력한 규제를 받고 있는 만큼 거래, 교환 등 현재의 인프라 수준을 올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산의 토큰화가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으며 금이나 석유같은 상품의 토큰화에서 음악 저작권 같은 무형 상품의 토큰화로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Tag
#PwC #STO #ICO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