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wC, “STO는 ICO보다 한 단계 발전한 투자”
PwC, “STO는 ICO보다 한 단계 발전한 투자”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3.1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WC의 자회사 스트래티지앤드는 4번째 ICO및 STO 분석보고서를 내놨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PwC(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의 자회사 스트래티지앤드(Strategy&)가 증권형토큰공개(STO)가 암호화폐공개(ICO)에 비해 한 단계 발전한 투자방식이라는 내용을 담은 'ICO/STO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는 STO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STO가 ICO와 완전히 다른 것이 아니라 한 단계 발전한 투자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STO가 토큰 보유량에 따라 이윤의 일부를 배당금으로 지급하는 등 투자자에게 다양한 권리를 부여하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이어 STO는 ICO와 같이 진입 장벽이 낮으면서도 기존 벤처캐피탈이나 사모펀드처럼 고객신원인증(KYC, Know Your Customer), 자금세탁방지(AML, Anti-Money Laundering System) 등의 규제 또한 마련돼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부연했다.

보고서는 STO가 향후 시장 참여자들의 요구에 부응하려면 위탁관리 솔루션, 시장 데이터 서비스(MDS, Market Data Services), 등급제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STO가 강력한 규제를 받고 있는 만큼 거래, 교환 등 현재의 인프라 수준을 올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산의 토큰화가 새로운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으며 금이나 석유같은 상품의 토큰화에서 음악 저작권 같은 무형 상품의 토큰화로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Tag
#PwC #STO #ICO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