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블록체인 뉴스] 신형 블록체인 파워 관심 집중
[위클리 블록체인 뉴스] 신형 블록체인 파워 관심 집중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3.18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모스 시작으로 중량급 메인넷 공개 러시

다양한 블록체인 들간 호환을 기치로 내걸어 관심을 받았던 코스모스 블록체인 메인넷이 공개됐습니다. 코스모스 메인넷은 국내에서 특히 중량급 이슈 대접을 받았습니다. 코인원, 지닥과 같은 거래소들이 코스모스 프로모션에 적극 나섰고 밋업 행사도 여러 차례 열렸습니다. '블록체인의 인터넷 시대' 개막...코스모스 네트워크 가동 시작

코스모스 외에도 다양한 신형 블록체인 플랫폼들이 올해 데뷔를 준비 중인데요, 특히 기존 블록체인의 한계를 극복한 플랫폼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거액을 투자받은 디피니티나 오아시스랩스 같은 플랫폼들이 올해 언제 등장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디피니티의 경우 이르면 올해 2분기 출시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코스모스처럼 여러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인터체인 프로젝트로 이더리움 공동 개발자 중 한명인 개리 우드가 개발하는 폴카닷도 3분기 공개를 목표로 잡았습니다. 텔래그램 메인넷도 공개가 임박했다는 얘기가 여기저기서 들리고 있습니다.

국내 개발자 주도 메인넷들도 관전포인트인데요. TTC 프로토콜은 3월 말 SNS 겨냥 블록체인 메인넷을 공식 발표하고, 블로코 주도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아르고도 1분기 안에 메인넷을 선보입니다. 루니버스나 베잔트 같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도 비슷한 시점에 메인넷이 공개됩니다. 두나무,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 19일 출시

하지만 누가 뭐래도 올해 국내 블록체인판 최대 이슈는 카카오 주도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클레이튼이 될 것 같습니다. 메인넷 공개 앞둔 카카오 블록체인, 19일 사업 계획 공개

클레이튼은 6월께 메인넷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카카오톡 사용자 기반을 어느정도 녹여낼 수 있을지에 대해 벌써부터 설왕설래가 오가고 있습니다. 1000억 투자유치한 그라운드X, 3월에 1000억 더 모은다

메인넷 이외 국내외 주요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이슈들을 살펴보면 우선 삼성전자가 선보인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10이 키워드입니다. 최근 출시된 갤럭시S10이 이더리움 및 이더리움 기반 ERC-20 토큰들을 지원하는 형태로 먼저 출시됐습니다. 현재 시점에서 삼성전자는 비트코인이 보다는 이더리움 생태계를 주목하는 것 같습니다. 삼성은 왜 갤S10서 비트코인 지원을 뺐을까?

갤럭시10은 코인덕과 같은 결제 서비스도 탑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코인덕, “암호화폐 간편결제 서비스 갤럭시S10 탑재”

암호화폐를 지원하는 갤럭시S10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두고봐야겠지만 이름만으로도 반은 먹고 들어가는 삼성전자의 행보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보는 관측이 많습니다. 체인파트너스는 갤럭시S10이 블록체인 대중화를이끌 것이란 전망을 담은 보고서를 공개했습니다. "삼성 갤럭시S10, 블록체인 대중화 크게 앞당길 것"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회의론을 잠재우려면 사용자들이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와야 한다는 얘기가 많은데요, 최근들어 실제로 쓸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들이 늘고 있습니다. 자바 스크립트 프로그래밍 언어 창시자인 브랜든 아이크가 주도하는 암호화폐 연동 브라우저 브레이드도 그중 하나입니다. 브레이브는 최근 사용자가 광고를 보면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주는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브레이브 브라우저, 광고보면 토큰 주는 시스템 가동

탈중앙화된 신원 인증 프로젝트인 시빅은 블록체인 신원인증 기술을 적용한 맥주 자판기를 선보였습니다. 시빅, 블록체인 신원인증 활용한 맥주 자판기 출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쪽에선 대형 IT서비스 업체인 삼성SDS의 행보가 주목됩니다.삼성SDS는 최근  블록체인 상호운용 기술을 확보해 블록체인 물류 플랫폼 통합에 나서겠다는 전략을 공개했습니다. 삼성SDS, 블록체인 물류 플랫폼 '천하통일' 나선다

HSBC가 주도하는 블록체인 기반 무역금융 네트워크 '볼트론'을 국내에 소개하는 행사도 있었습니다. 블트론은 HSBC와 함께 방콕은행, BNP파리바, 스탠다드차타드 등 총 8개 은행이 참여하고 있는데요,  모든 참가자가 신용장 기반의 무역금융 거래에 필요한 절차를 디지털화하려는 의도로 출발한 플랫폼으로, 곧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HSBC "한국 은행도 블록체인 무역금융 네트워크 참여해야"

미국 유력 매체인 뉴욕타임스의 경우 블록체인을 활용해 뭔가 새로운 것을 해보는데 관심이 있다는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뉴욕타임스, 블록체인 기반 미디어 프로젝트 만지작

암호화폐 가격 동향을 보면 크게 주목할만한 이슈는 없는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표적인 암호화폐 비관론자 중 한명인 누리엘 루비니(Nouriel Roubini) 뉴욕대 교수가 또 다시 암호화폐에 대해 독설을 쏟아냈군요. 암호화폐가 돈이나 통화의 형태가 아닌 자산이기에 가치를 보유할 수 있는 수단도, 안정적인 결제 수단도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4월 초 서울에서 열리는 분산경제포럼에 참석해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와 논쟁도 벌일 예정이어서 주목됩니다. 루비니 교수, 암호화폐 '또' 저격...“성공할만한 근거 전혀 없어”

주요 거래소로는 처음으로 비트코인 선물 거래를 지원한 미국 시카고 옵션 거래소(Cboe : Chicago Board Option Exchange)가 암호화폐 파상 상품에 대해 신중한 입장으로 돌아섰다는 소식입니다. Cboe, 비트코인선물 전략 재검토..."추가 상장 없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그동안 다수 ICO 프로젝트에 대해 증권법의 적용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는데, 최근 SEC 의장 제이 클레이튼이 이더리움은 증권이 아니라는 해석을 내렸습니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처럼 특정 주체가 주도하지 않고 탈중앙화된 조직 기반으로 운영되는 암호화폐는 증권법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보는 것 같습니다. 미 SEC 의장 "암호화폐는 증권에 해당하지 않는다"

정책 측면에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추진해 온 초대형 블록체인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블록체인이 탈락한 원인이 눈길을 끕니다. 계획에서 여러 미흡한 점이 드러난게 원인이라는 후문입니다. 5600억 블록체인 사업은 왜 첫삽도 못뜨고 좌초했을까?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