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루니버스' 공식 출시...자체 암호화폐도 발행
람다256, '루니버스' 공식 출시...자체 암호화폐도 발행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3.19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나무에서 분사해 독립법인으로 출범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 기업으로 역량 집중

업비트 운영기업인 두나무의 블록체인연구소 람다256(Lambda256)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BaaS(서비스로서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루니버스'를 공식 출시하고 독립법인으로 출범했다. 이더리움 등 다수 블록체인 플랫폼이 이미 나와 있는 상황에서, 의미있는 지분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새로 출범한 람다256주식회사(대표 박재현)는 19일 서울 강남 역삼동 GS타워 아모리스컨벤션에서 기자간담회 및 오픈 행사를 갖고 루니버스를 공식 발표했다. 또 블록체인 생태계 확산을 위한 ‘루니버스 지원 프로그램’도 공개했다.

람다256은 루니버스 플랫폼의 저변 확대 및 사업 활성화를 위해 두나무 소속 연구소에서 별도 법인으로 분사를 단행, 앞으로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 기업으로서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신임 대표는 박재현 전 람다256 연구소장이 맡는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
박재현 람다256 대표

회사측에 따르면 루니버스는 블록체인 업계가 필요로 해온 4개 분야(▲체인환경 개선 ▲사용성 고도화 ▲보안 강화 ▲비용 절감)의 10대 문제점을 해결했다. 

▲체인환경 개선에서는 1)성능 강화 2)높은 안정성 3)편리한 개발환경을, ▲사용성 고도화에서는 4)편리한 유저 계정관리 5)실시간 서비스 제공을 위한 자동 사인 대행 6)유저정보 백업 및 관리 지원을, ▲보안에서는 7)스마트 컨트랙트 안정성 8)데이터 프라이버시 준수를, ▲비용 절감에서는 9)부담없는 가스비 10)사용량에 따른 효율적인 자동증설을 구현했다.

루니버스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서비스도 4월부터 공개된다. 초기 런칭 서비스는 7개로 ▲이포넷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체리 ▲가상 자산을 활용한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모스랜드 ▲한류 소셜 커뮤니티 플랫폼 케이스타라이브 ▲블록체인 기반 난치 환자 커뮤니티 휴먼스케이프 ▲암호화폐 보상형 Q&A 서비스 아하 ▲글로벌 언어 공유 플랫폼 직톡 ▲드라마, 영화, 웹소설 등을 창작, 협업, 유통하는 스토리체인 등이다.

람다256은 블록체인 서비스 및 기술의 확산을 위해 올 하반기 내 ‘디앱 스토어’와 ‘솔루션 마켓 플레이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회사 측은 "루니버스를 이용하면 장바구니에 필요한 물건을 담듯 필요한 기능 등을 고르기만 하면 자신의 시스템에 원하는 블록체인 기술 및 서비스를 붙일 수 있다. 마치 앱스토어에서 원하는 앱을 고르거나, 쇼핑몰 오픈 플랫폼에서 샵 구축시 필요한 기능을 선택하듯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람다256은 루니버스를 활용한 프로그램 및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배포하고 블록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루니버스 토큰 ‘루크(LUK)’도 신규 발행한다. 루크는 루니버스의 메인 체인 가스비 및 BaaS 서비스 사용료로, 향후 디앱 스토어와 솔루션 마켓 플레이스에서 플랫폼 결제 수단, 나아가 업계 발전을 위한 투자 지원금으로서의 임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루트는 100억개가 발행되고 이중 30억개는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루니버스 지원 프로그램에 사용될 예정이다. 투자 회수금은 다시 재투자 재원으로 사용된다.

람다256은 루니버스 투자와 관련해 2대 방향(기술, 생활밀착형서비스), 5대 기술분야(라이덴, 공유원장, 오라클라이즈, IPFS, 프라이버시), 6대 생활밀착형 산업(소셜 네트워크,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 커머스, 여행, 물류, 금융)을 키워드로 강조했다.

루니버스 투자 지원은 유망 기업의 개발비를 지원하는 ‘루니버스 인큐베이팅 프로그램’과 유망 디앱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루니버스 투자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사업 진출 및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느꼈던 스타트업들의 갈증 해소는 물론, 건전한 생태계 형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람다256 박재현 대표는 “루니버스 출시가 블록체인 개발사들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것은 물론, 블록체인 혁신을 이어나갈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0년에는 BaaS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3년 뒤인 2022년에는 블록체인계의 아마존이 되는 날이 도래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