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C프로토콜, 31일 소셜 블록체인 메인넷 '리기' 공개
TTC프로토콜, 31일 소셜 블록체인 메인넷 '리기' 공개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3.19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초점이 맞춰진 블록체인 플랫폼인 TTC프로토콜은 오는 31일 메인넷 리기(Rigi)를 공식 선보인다. TTC프로토콜은 소셜 플랫폼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인센티브 프로토콜로, 중앙화된 소셜 네트워크의 불공정한 가치 분배 구조를 바꾸는 것을 목표로 내걸어왔다. TTC프로토콜을 연동한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에서는 콘텐츠 제작자뿐만 아니라 일반 유저들 또한 좋아요, 댓글, 공유 등의 행동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된다.

TTC메인넷 리기의 론칭으로, TTC 파트너 서비스들 또한 순차적으로 SDK연동 및 보상 지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국 내 1500만명 가입자를 보유한 타타유에프 (tataUFO), 비디오 공유 플랫폼 얼라이브, 국내 블록체인 커뮤니티 코박 등 총 3200만 명 유저가 TTC로 매일 소셜 활동에 대한 보상을 받게 된다. 

이와 관련해 TTC프로토콜은 "소수의 암호화폐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기존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을 감안하면 이는 프로덕트를 소비하는 본격적인 사용자의 대량 유입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TTC메인넷 리기는 멀티티어 BFT-DPoS (Multi-tier BFT-DPos) 합의 메커니즘에 기반한다. 기존 위임지분증명(DPoS)의 장점인 성능은 유지하면서, 단점인 낮은 투표율 그리고 대표자들 간의 담합 문제를 개선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투표자들은 TTC가 자체 개발한 월렛인 TTC커넥트 내에서 원 클릭으로 투표에 참여할 수 있으며, 자신이 투표한 대표자가 블록생성에 성공 시, 블록생성 보상을 실시간으로 나눠 가지게 된다. TTC프로토콜은 투표 API 공개를 통해서 서드파티 월렛 및 거래소 내 투표 기능 지원 또한 제공할 예정이다.

TTC프로토콜은 메인넷 론칭에 앞서 대표자 선거를 위해서 대표자 후보를 모집 중이며, 국내외 유명 투자자 및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의사를 보였다고 밝혔다. 총 50인의 대표자는 투표수에 따라 순위가 매겨지며, 순위에 따라 블록생성 라운드에 참여할 확률이 정해진다. 대표자 선거는 토큰 스왑 시작 후 1주일 내에 시작될 예정이며 선택된 후보자에 대한 포트폴리오와 자세한 선거일자는 추후 다시 공지될 예정이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