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클레이튼' 6월 메인넷 출시...글로벌 파트너 26곳 확보
그라운드X '클레이튼' 6월 메인넷 출시...글로벌 파트너 26곳 확보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3.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재선 대표 "유입 채널 다양화로 불록체인 대중화 이끌 것"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19일 오후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열린 클레이튼 파트너스데이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블록체인의 대중화가 왜 안되는지 생각해보면 사용자 유입 채널이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블록체인 유입 채널 자체가 별로 없습니다. 그라운드X는 카카오 사용자 5000만명, 클레이튼 파트너사 사용자 4억명을 확보했습니다. 기존 블록체인 유입 채널보다 다양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의 한재선 대표가 19일 오후 카카오 판교오피스에서 열린 파트너스 데이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비전을 발표했다.

한재선 대표는 “1, 2, 3차에 걸쳐 클레이튼 파트너사 26곳을 확보했다. 클레이튼 파트너사 사용자가 글로벌하게 4억명 정도 된다. 사용자들이 전부 블록체인에 올라오지는 않겠지만 일정 부분은 유입을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해 10월 클레이튼 클로우즈 테스트넷을 오픈해 50개 정도 기관이 쓰고 있다. 올해 4월에는 퍼블릭 테스트넷 ‘바오밥’을 출시하고 6월에는 메인넷을 오픈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오밥 버전은 지난 5개월 동안 클로우즈 테스트넷을 운영하며 파트너들에게 받은 피드백이 반영된다. 블록체인의 높은 보안을 유지하면서 기존 플랫폼들의 경직되고 쓰기 불편했던 계정, 개인키 관리의 자유도를 높였다. 또 획일적 처리로 인해 느렸던 기존 블록체인 처리 속도를 대폭 향상시켰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한 대표는 이날 블록체인 업계가 직면한 이용자 유입 채널 부재와 이용자 친화적이지 못한 환경에 대해 지적했다. 이에 클레이튼이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해 블록체인 대중화(Mass Adoption)를 이끌겠다는 전략을 밝혔다.

한 대표는 “사용자들이 편하게 쓰려면 월렛, 앱스토어 개념도 나와줘야 한다. 월렛과 관련해 여러 곳과 이야길 하고 있고 앱스토어도 이야길하고 있다. 노출될 수 있는 채널을 만들어줄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라운드X는 카카오와 파트너사 서비스를 이용해 블록체인 서비스로 유입이 쉽도록 하는 한편 파트너사 확보를 통해 사용자들이 유용하게 쓸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도 제공하겠는 것이다.

 

클레이튼의 글로벌 파트너사들 현황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저변 확대를 위해 소셜데이팅, 자전거공유, 티켓결제,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기업 9개와 추가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그동안 2차례에 걸쳐 17개의 초기 서비스 파트너를 공개한 클레이튼은 이로써 총 26개의 파트너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 3차 파트너에는 국내를 비롯해 일본, 네덜란드, 아르헨티나 등에 기반을 두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 포함된 것이 특징이다. 우선, 국내 태블릿 기반 멤버십 서비스 '도도포인트'의 운영사인 '스포카' 공동 창업자가 설립한 '캐리 프로토콜'이 파트너로 합류했다. 캐리 프로토콜이 제일 먼저 적용될 도도포인트는 별도의 가입 절차 없이 휴대전화 번호만으로 적립을 완료할 수 있다. 도도포인트는 한국과 일본에 1만개 매장과 1800만 사용자를 확보한 경험이 있다.

일본 게임사 코코네가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진행 중인 소셜데이팅 서비스인 '팔레트'도 클레이튼을 통해 서비스된다. 코코네는 약 1500만명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축적한 노하우를 살려 기존의 불투명한 데이팅 시장에 블록체인을 적용해 투명성을 높이고자 한다. 네덜란드의 티켓팅 서비스 업체 '겟 프로토콜'도 참여한다. 겟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티켓팅 서비스를 제공해 티켓 시장에서 발생하는 암표나 가격 폭등 문제 등을 해결하고자 한다.

파트너가 된 아르헨티나 게임서비스 업체 ‘더 샌드박스’는 게임의 NFT(대체 불가능 토큰) 기반으로 디지털 자산화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캐나다, 미국, 중국 등의 40개 이상 도시에서 'U-bicycle'이라는 공유 자전거 서비스를 하고 있는 유체인(UChain)도 클레이튼 기반의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그라운드X는 100개 서비스를 목표로 파트너사를 계속 늘려나갈 방침이다.

한 대표는 클레이튼의 보상형 토큰 클레이에 대한 구상도 밝혔다. 그는 “클레이튼 플랫폼은 하나의 기관 소유가 아니다. 그라운드X 소유도, 카카오 소유도 아니다. 파트너사들의 것이다”며 “때문에 (클레이튼) 팔아서 매출을 올리는 것은 안할 것이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개발자, 제안자들, 서비스 참여자들에게 돌려주는 구조로 구성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클레이 거래소 상장과 관련해 “상장도 옵션 중 하나다. 그러나 상장만 유일한 옵션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른 방법도 있지 않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한 대표는 카카오 암호화폐 지갑 탑재 등 카카오의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카카오도 블록체인 관련해서 여러 기획을 하고 준비하고 있는데 어떤 시점에 어떤 형태로 낼지는 정해진 것이 없다”며 “말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것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한 대표는 클레이튼 투자 유치와 관련해 "2018년 9월부터 12월까지 1000억 원 정도를 확보했다. 미국, 중국, 홍콩, 싱가폴, 일본 등의 20여개 투자사가 확보돼 있다"며 "4월부터 해서 본격적으로 지난번과 비슷한 규모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