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빅3' 상호운용성 확보 나설 때 됐다”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빅3' 상호운용성 확보 나설 때 됐다”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4.0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차드 젠달 브라운 R3 CTO, 하이퍼렛저-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과 협력 시사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기업형 블록체인) 플랫폼 시장에서 빅3로 통하는 하이퍼렛저, 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 R3 간 상호운용성 확보를 위한 판이 깔릴 수 있을 지 주목되고 있다.

지난해 리눅스재단 산하 하이퍼렛저와 이더리움의 기업적용을 지원하는 단체인 EEA(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 얼라이언스)가 범용 표준 개발에 협력하기로 한 데 이어 R3도 최근 주요 플랫폼간 상호운용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이에 따라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표준과 관련해 빅3간 협력이 성사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리차드 젠달 브라운(Richard Gendal Brown) R3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2019)에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과 상호운영성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리차드 젠달 브라운(Richard Gendal Brown) R3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2019)에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과 상호운영성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했다.

R3의 리차드 젠달 브라운(Richard Gendal Brown)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최근 한국에서 열린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2019)’ 행사에 참석해 “상호운용성과 관련해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간 협의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업계는 공개 표준을 정하는 과정을 간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은 동일한 정보를 며칠 후든 몇 년 후든 계속 확인할 수 있는, 거래의 완결성을 바랄 것”이라며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에서는 완결성이 보다 중요한 만큼 데이터의 교류, 교환 등 상호운용이 가능하도록 다른 플랫폼과 협력하는 방안을 꾸준히 고민해보겠다”고 덧붙였다.

금융권 중심의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을 제공하는 R3는 코다(Corda)를 간판 솔루션으로 제공하고 있다.

브라운 CTO는 코다가 블록체인을 통해 기업들에 어떤 기회를 줄 수 있을지 고민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졌다고 강조했다. ‘블록체인으로 무엇을 할까’가 아니라 ‘기업들의 문제를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를 고민하면서 내놓은 결과물이 코다라는 것이다. 

그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에서는 비용 절감, 커뮤니케이션 개선, 효율성 향상 등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코다는 기업 간 거래 시 발생하는 비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한 오픈소스 플랫폼으로, 전세계 기업을 모두 연결할 수 있는 네트워크로 거듭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들이 거래 내역 등 관리가 비효율적인 것이 현실”이라며 “대부분 개별 기업에 최적화된 방식을 내부적으로 사용할 뿐 기업간 커뮤니케이션은 여전히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R3에 따르면 금융 거래 기업들은 서로 다른 정보를 가져가는 경우가 많다. R3는 코다를 통해 거래 당사자가 같은 정보를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환경을 구현했다.

코다는 하이퍼렛저 등과 마찬가지로 허가된 참가자들만 네트워크에 들어올 수 있는 퍼미션드(Permissioned) 블록체인이다. 하지만 운영 방식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좀 다르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의 경우 거래 정보를 모든 노드가 똑같이 공유하지만 코다는 필요한 일부 정보만 같이 공유한다. 철수와 영희가 갖고 있는 원장 정보가 다르다는 얘기다. 

브라운 CTO는 “내가 보는 내용을 다른 사람도 동시에 볼 수 있다는 것은 굉장히 유용한 아이디어지만 기업 입장에서 거래 정보를 제3자에게까지 모두 공개할 필요 없이 당사자끼리만 공유해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이 사람들을 열광케 한 기술인 것은 분명하지만 비즈니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이들을 활용하는 방법 외에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면서 기업 비즈니스 측면에서 퍼블릭 블록체인은 적합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