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으로 콘텐츠 생태계의 '깃허브' 될 것"
"블록체인 기반으로 콘텐츠 생태계의 '깃허브' 될 것"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4.1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방형 콘텐츠 창작 플랫폼 '스토리체인' 만드는 이준수 스코웍 대표
이준수 스코웍 대표
이준수 스코웍 대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의 세계에서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는 없어서는 안 될 핵심적인 인프라 중 하나다. 개발자들은 깃허브를 통해 자신이 개발한 소스코드를 공유할 수 있고 거꾸로 다른 개발자들이 만든 것도 활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75억 달러(약 8조5500억 원)라는 거액에 깃허브를 인수한 것도 이 같은 영향력을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다.

바로 이런 깃허브와 유사한 모델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콘텐츠 생태계에 적용하려는 시도가 있어 눈길을 끈다. 스코웍(SCOWORK)이 추진하는 ‘스토리체인(Storichain)’ 프로젝트가 바로 그것. 스토리체인은 블록체인과 토큰 이코노미를 활용해 공유와 협력에 기반한 콘텐츠 창작 생태계를 구현해 보겠다는 목표를 내걸고 있다. 

스토리체인 플랫폼의 이해관계자는 작가(Storyteller)와 독자(Reader), 프로듀서(PD)로 구성된다. 

스토리체인에선 누구나 자신의 사연이나 아이디어를 올릴 수 있다. 소재를 제공할 때 자신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아도 되고 채택되면 보상도 받을 수 있다. 작가는 스토리체인에 올라온 소재를 활용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제작 의뢰를 받아 콘텐츠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 오픈 커뮤니티와 스토리 거래 플랫폼의 성격을 모두 가진 셈이다.

 

스토리체인 이익공유 경제 모델 (출처 : 스토리체인)

 

스코웍에 따르면 스토리체인 이해관계자들 중 프로듀서의 역할이 중요하다. 프로듀서는 창작자와 독자들을 이어주는 연결고리다. 일종의 미들맨인 셈인데, 스토리체인에선 존재감이 큰 역할이라고 한다.

 

콘첸츠 제작 기여도에 따라 수익 배분...향후 직접 콘텐츠 제작도 

 

이 대표는 “미들맨을 부정적으로 보는 경우가 많은데 콘텐츠 산업에서는 얘기가 다르다. 콘텐츠 부문에서는 미들맨이 긍정적인 역할을 해왔다”면서 “창작자가 만든 창작물이 독자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프로듀서들의 중간 검수를 통해 양질의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스토리체인으로 프로듀서들을 끌어들이고 계속 활동하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다”고 덧붙였다.

스토리체인의 이해관계자들은 콘텐츠 제작에 기여한 정도에 따라 수익을 공유한다. 사전에 합의된 스마트 컨트랙트를 기반으로 수익이 배분된다. 이를 위해 스코웍은 주별 기여도, 누적 기여도 등 플랫폼에 기여한 항목을 세분화했다.

‘스토리 파파라치’라는 제도도 운영 중이다. 비슷한 내용을 복사해서 붙여 넣으며 콘텐츠 질을 낮추는 부정행위는 막고 적극적으로 참여한 이용자에게는 확실하게 보상을 해준다는 방침이다.

스코웍이 스토리체인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건 콘텐츠 업계에서 15년 동안 개발자로 일해온 이준수 대표의 아이디어가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이 대표는 개발자로 일하면서 콘텐츠 업계에 보상 시스템이 투명하지 않은 장면을 수시로 목격했고 블록체인 기술이 창작 분야에서 유통, 거래, 계약 등의 전반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봤다.

그는 “창작물은 저작권 영역에 들어가는데, 저작권은 누가 먼저 등록하느냐가 중요한 특허권, 상표권과는 성격이 다르다”며 “블록체인 기술이 완벽한건 아니지만 콘텐츠 제작에 기여한 이력을 저장하고 이에 대한 조작을 불가능하게 해 공증 효과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스토리체인은 개방형 콘텐츠 창작 플랫폼으로 시작하지만 중장기적으로 직접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는 “스토리체인에서 자체 제작한 콘텐츠가 스토리체인 공급망을 타고 영화화, 출판화되는 사례를 보여주고 싶다”며 “그런 사례들을 많이 확보해 사람의 일상에 즐거움을 주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싶다”고 말했다.

스토리체인은 람다256이 선보인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Blockchain as a Service) 루니버스를 통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