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특구 경쟁, 부산시 먼저 웃었다
블록체인 특구 경쟁, 부산시 먼저 웃었다
  • 한민옥 기자
  • 승인 2019.04.1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우선협상자로 부산 선정...제주 '비상'
현대페이와 부산시가 블록체인ㆍ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 윤부영 현대페이 대표
중소벤처기업부가 부산시를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사진은 지난 2월 블록체인ㆍ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왼쪽)과 윤부영 현대페이 대표.

 

중소벤처기업부가 부산시를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오는 7월 규제자유특구위원회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최종 심사를 앞두고 부산시와 제주도가 경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주관부처가 부산시의 손을 먼저 들어준 것이다.

부산시와 경쟁을 벌였던 제주도에는 '비상'이 걸렸다.

부산시가 제출한 블록체인 특구는 모두 13개 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금융, 물류, 빅데이터, 스마트 계약 등과 같은 분야에는 부산은행을 비롯해 부산으로 본사를 이전하는 현대페이 등도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시는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한 산업과 관련한 규제 특례 및 실증·시범서비스를 지원해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더불어 부산국제금융센터, 항만, 관광자원 같은 지역 자원과 금융, 물류, 의료 등 지역특화 산업의 역량을 활용해 블록체인 기술 융합 촉진지구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규제자유특구 도입을 골자로 하는 지역특구법은 오는 17일 시행 예정이다. 부산시는 다음달 21일 공청회를 거쳐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같은 달 24일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중기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부산시가 최종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되면 부산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사업을 할 경우 각종 규제를 면제 혹은 유예를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특히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암호화폐공개(ICO) 등 암호화폐 규제에 대해 관련 부처와의 협의를 전제하면서도 "미국과 싱가포르 등의 사례를 참고해 검토하겠다"고 밝혀 최종 정책 결정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규제자유특구 지정 신청에는 전국 지자체에서 총 34개 투자계획안을 제출했으며 제출된 계획안 중 ▲부산광역시(블록체인) ▲대구광역시(스마트웰니스) ▲울산광역시(수소산업) ▲세종특별자치시(자율주행실증) ▲강원도(디지털헬스케어) ▲충청북도(사물인터넷) ▲전라북도(홀로그램) ▲전라남도(e모빌리티) ▲경상북도(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 ▲제주도(전기차) 10개 안이 우선 협상대상으로 선정됐다.

한민옥 기자 mohan@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