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스케이프, 루니버스 BaaS 플랫폼서 서비스 시작
휴먼스케이프, 루니버스 BaaS 플랫폼서 서비스 시작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4.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가 람다256이 제공하는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휴먼스케이프는 개인 건강기록 서비스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희귀난치질환 환자들의 건강 정보를 안전하게 수집하고, 제약사, 연구기관 등에서 데이터를 필요로 할 때 환자들에게 데이터 활용에 대한 보상을 지급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데이터 유통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투명하게 관리함으로써 환자 치료 기회 확대를 돕고, 환자 본인이 데이터에 관한 통제권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휴먼스케이프는 루니버스를 이용해 비밍이펙트 캠페인 환경을 구현했다. 비밍이펙트 캠페인은 희귀질환인 망막색소변성증을 알리고 이와 관련된 치료법 연구를 지원하는 캠페인으로, 수익금은 시각장애인 인식 개선과 치료를 위한 연구비로 기부된다.  

휴먼스케이프는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자 고팍스 거래소를 통해 구매금액의 10%를 암호화폐인 흄토큰으로 돌려준다.

휴먼스케이프 장민후 대표는 “흄토큰은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어 지급의 투명성을 위해 블록체인 기술이 필요했으며, 더불어 서비스의 빠른 구축과 많은 요청을 실시간으로 처리해야하는 이슈가 있었기 때문에 많은 메인넷 중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운영이 가능한 루니버스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