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재무부, 핀테크 규제 샌드박스 도입 추진
오스트리아 재무부, 핀테크 규제 샌드박스 도입 추진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4.2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공개(ICO) 허용도 고려 중
하르트비히 뢰거(Hartwig Loeger) 오스트리아 재무부 장관

오스트리아 재무부가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 규제 샌드박스 도입과 암호화폐공개(ICO) 허용을 고려 중이다. 암호화폐를 기존 제도권 안으로 들여와 핀테크 산업을 성장시키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26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하르트비히 뢰거(Hartwig Loeger) 오스트리아 재무부 장관은 핀테크 자문위원회에서 "디지털화된 금융 서비스를 통한 젊은 금융 시장(young financial market around digitized financial services) 구축을 위해 규제 샌드박스 관련 규정 수립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뢰거 장관은 “핀테크 업계 일부 기업들이 처음부터 모든 규제 사안을 따르기는 어렵다”며 “규제로 인해 이들 기업 중 상당수가 비즈니스 모델을 포기하게 돼 이에 대한 대책을 원한다”고 말했다.

또 “금융 서비스 분야의 디지털화는 오스트리아의 미래에 가장 중요한 분야 중 하나로, 앞으로 핀테크 산업에서의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샌드박스에서 시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규제 샌드박스가 실시되면 핀테크 기업들은 오스트리아 금융시장국(FMA) 감독 하에 제한된 기간 동안 비즈니스 모델을 시범 운영해 볼 수 있게 된다. 

앞서 마가렛 슈렘벅(Margarete Schramboeck) 오스트리아 디지털경제부 장관은 아논(ANON) 블록체인 서밋에 참여해 “암호화폐 규제는 지지하지만 블록체인 규제는 필요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또 지난해 6월에는 오스트리아 금융시장국 이사회에서 암호화폐와 ICO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제안하기도 해 향후 ICO 허용이 현실화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제도적으로 허용하려는 시도가 곳곳에서 계속 되고 있다. 러시아는 모스크바를 포함한 3개 지역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합법적으로 시범,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올 2월 바레인 중앙은행은 정식 규제 수립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규제 샌드박스를 시행해 거래 한도 제한 내에서 관련 기업이 솔루션을 실험해 볼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