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블록체인 지원 스마트폰 확대한다
삼성전자, 블록체인 지원 스마트폰 확대한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5.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원철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기고문 통해 밝혀
"통신사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
채원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전무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통신사업자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신분증, 지역화폐 등 블록체인 관련 기술을 활성화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뉴스룸은 13일 채원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전무가 쓴 '블록체인, 그 가능성에 첫발을 딛다'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채 전무는 기고문에서 삼성전자의 블록체인 전략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계속해서 블록체인 보안과 편의 기능을 고도화하는 한편 기술의 지평 또한 넓혀나갈 계획이다”며 “갤럭시S10에 이어 블록체인 기능을 지원하는 스마트폰도 점차 확대해 새로운 경험의 장벽을 낮추고자 한다. 한국, 미국, 캐나다에 이어 서비스 대상 국가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통신 사업자들과 협력해 블록체인 신분증과 지역화폐 등 관련 기술을 활성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출시한 갤럭시S10 시리즈에 블록체인 기능을 처음으로 탑재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채 전무는 “갤럭시S10 시리즈는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갖춰 개인키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게 했다. 삼성 녹스(Knox)의 강력한 보안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키를 스마트폰에 보관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사용자들은 별도 하드웨어(HW) 월렛(지갑)이 없어도 다양한 블록체인 디앱(DApp)에서 결제, 송금 등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별도 보안 운영체제(Secure OS)에서 동작하며 스마트폰이 해킹당하면 삼성 녹스를 활용해 기능을 정지시킬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즉 갤럭시S10이 보안성과 편의성을 고려하면 최적의 블록체인 기기라는 것이다.

채 전무의 언급으로 볼 때 삼성전자는 앞으로 출시되는 스마트폰에 블록체인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사들과 협력해 기능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채 전무는 “갤럭시S10 시리즈는 블록체인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첫 걸음이라 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이 우리 삶에 얼마나 빨리, 얼만큼 커다란 혜택으로 다가올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분명한 건 그것이 인터넷을 본래 지향하던 대로 더 개방적이며, 더 많은 이들이 접근할 수 있게 해줄 것이란 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블록체인이) 삶의 질을 높이는 동시에 전체 산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들을 만들어낼 것이다. 갤럭시 스마트폰에 적용한 블록체인 기술이 모두가 그 혜택을 누리도록 하는 의미 있는 첫 발이 되길 기대해 본다”고 강조했다.

강진규 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