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판 공시 시스템 본격 가동된다
블록체인판 공시 시스템 본격 가동된다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5.2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로스앵글, 빗썸-코빗-CPDAX-고팍스 등과 공시 플랫폼 제공 협력
업비트는 자체 공시 시스템 도입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시장에서 전자공시시스템(DART)과 같은 역할을 하겠다는 것을 목표를 내건 크로스앵글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과 협력을 본격화하고 있어 주목된다.

암호화폐 공시 플랫폼 '쟁글(Xangle)'을 개발하는 크로스앵글은 빗썸, 코빗, 코인플러스 CPDAX, 고팍스와 제휴를 맺었다.

크로스앵글은 앞으로 파트너 거래소에 상장되거나 상장 예정인 프로젝트에 대한 상장 적격 진단 평가 보고서 등을 제공한다. 상장 프로젝트들의 사업 현황 등 주요사항 등도 공시할 예정이다.

크로스앵글은 다음달 쟁글의 공식 버전을 출시한다. 쟁글은 기존 제도권 공시체계에 따라 각 프로젝트를 분석하고 사업 및 재무현황, 영업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구체적인 공시 내용은 프로젝트사의 경영진, 조직 등 기본적인 정보부터 지분구조 및 변동사항, 토큰 거래량, 사업 진척 상황, 리스크 요인 등이다. 온체인과 오프체인 정보를 모두 커버하는 플랫폼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크로스앵글은 쟁글은 암호화폐가 거래소에 상장된 이후를 겨냥한 플랫폼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거래소에 상장된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이들은 사실상 제대로된 정보없이 묻지마식으로 투자하는 이들이 많은데, 쟁글이 합리적인 투자를 가이드하는 발판으로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준우 크로스앵글 공동 창업자 겸 CSO

크로스앵글 공동 창업자인 김준우 최고전략책임자(CSO)는 23일 저녁 강남에서 진행한 밋업 행사에 "암호화폐 시장에 투기가 많은 것은 투자에 도움이 되는 정보가 없어서 그런 측면도 있다"면서 "정보를 기반으로 이성적으로 판단할 수 있게 되면 시장도 괜찮아질 것이다"고 말했다.

크로스앵글은 한국의 경우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 규제가 없는 만큼, 쟁글이 시장에 투명성을 제공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준우 CSO는 "미국 주식 시장도 민간에서 시스템이 만들어지고 나서 정부 규제가 만들어졌다"면서 "민간 차원에서 정보 비대칭을 먼저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두나무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경우 독자적인 공시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업비트에 따르면 공시 대상 정보는 ▲대량 보유 지분 변동 ▲암호화폐 자산의 구조적 변동 ▲핵심 인력 변동 등 재무 및 지배구조 관련 정보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주요 마일스톤 달성 등 영업 및 사업 진행 관련 정보다.

공시를 원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이메일로 업비트 내 관련 담당자에게 공시 내용과 참고 자료를 전달하면 되며, 내부 검토 후 가이드라인에 맞게 업비트 사이트 및 앱 내 게시판에 게재된다. 공시 내용은 해당 프로젝트의 암호화폐 상세 화면에도 노출될 예정이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