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신원정보관리 플랫폼 구축 나선다
블록체인 기반 신원정보관리 플랫폼 구축 나선다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5.24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 참여
코인플러그,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금융결제원 등과 공동 참여
코인플러그가 '2019년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원정보관리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코인플러그(대표 어준선)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 금융결제원, 한국우편사업진흥원, 코스콤 등과 함께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형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공통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코인플러그는 ETRI 블록체인기술연구센터 등과 함께 ‘2019년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하게 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분산형 자기주권 신원정보관리 기술 개발’을 연구과제로 한다. 코인플러그와 ETRI를 비롯해 아이콘루프, 스마트 디바이스와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인 비디, 한국우편사업진흥원, 금융결제원, 코스콤 등 7개 사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코인플러그는 이번 컨소시엄을 통해 금융 및 기타 관련 분야에서 비대면 실명확인 서비스의 편의성을 증대시킨다는 방침이다. 또 자기주권 신원 기술의 실사용 사례들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예를 들어 현재 온라인상에서 계좌를 개설하려면 복잡한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용자는 금융사별로 매번 동일 정보를 반복해서 입력해야 한다거나 과다한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이를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선택적 신원증명 공개를 가능케 하겠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프로젝트는 2020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되며 2021년부터는 상용화 단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는 “플랫폼 자체 및 이종 플랫폼 연계 인터페이스 개발을 완료한 후, 이를 활용한 식별자 기반 전자인증 서비스를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후엔 공공, 게임, O2O(온·오프라인 연계) 등의 다양한 분야에 자주적 디지털 신원(SSI) 인프라를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SSI의 관점에서 관련 규제에 발맞춘 신원 인증 기술을 통해서 블록체인 기반 신원 인증 서비스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