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킬러앱은 결제와 통합된 메신저가 될 것"
"블록체인 킬러앱은 결제와 통합된 메신저가 될 것"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5.2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의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전망
데이비드 차움 엘릭서 프로젝트 대표
데이비드 차움 엘릭서 프로젝트 대표

암호화폐의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킬러앱은 결제가 통합되고 프라이버시에 초점을 맞춘 메신저가 될 것이란 의견을 밝혔다. 데이비드 차움은 디지캐시란 회사를 설립, 세계 최초의 전자화폐인 'e캐시'를 선보였다. 

차움은 2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오드 랏츠(Odd Lots)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고 코인텔레그래프가 전했다.

그는 프라이버시와 디지털 주권에 대한 높아진 관심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확산되는 길을 열어줬다고 분석했다.  또 "현재 웹서비스 시장의 킬러앱은 위챗처럼 결제가 통합된 메신저 플랫폼"이라며 블록체인에서도 유사한 장면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했다.

페이스북이 추진하는 것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위챗 같은 서비스를 만들려는 것이란 게 그의 판단이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통해 프라이버시를 강화하고 결제를 통합하는 메신저 플랫폼이 킬러앱이 될 잠재력이 있다는 얘기다.

그는 "사용자들은 점점 메시징 플랫폼에서 엔드투엔드(종단간) 암호화 만으로는 디지털 주권을 보호하는데 충분치 않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외부 업체들이 그들의 메타데이터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블록체인이나 다른 기술 솔루션들을 사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가 언급한 메타데이터는 송신자, 수신자, 타임스탬프 같은 라우팅 데이터들을 포함하고 있다. 그는 "암호화폐 분야에서 다음에 일어날 큰 사건은 메타데이터 보호에 최적화 돼 있고 가치 전송과 메시징 서비스를 한 번에 지원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면서 "암호화폐 기반 결제와 메시징의 결합은 디앱이 안전하게 오프체인을 돌릴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이비드 차움의 발언은 자신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엘릭서가 추구하는 방향을 반영하고 있다. 엘릭서 역시 블록체인 기반 결제와 메시징 플랫폼을 표방하고 있다. 엘릭서는 이달초 테스트넷에서 퍼블릭 알파 버전이 공개됐다.

하지만 이같은 방향을 추구하는 플랫폼이 엘릭서만 있는 것은 아니다. 카카오, 라인, 텔레그램 등이 이미 암호화폐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고 세계 최대 SNS 플랫폼 페이스북도 늦어도 내년 초에는 자체 암호화폐를 선보일 것이란 얘기가 유력 매체들을 통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

메신저와 암호화폐의 결합에 대한 전망도 긍정적이다.

대표적인 암호화폐 투자가 중 한명인 마이클 노보가르츠 갤럭시디지털 대표는 조만간 소셜 미디어 거인들 중에서 적어도 하나는 암호화폐 분야에서 성공 스토리를 쓸 것이라고 예상했다. 블록체인캐피털의 스펜서 보가르트 파트너도 이달초 페이스북 프로젝트가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대중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