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블록체인으로 금융위임장 진위 확인한다
외교부, 블록체인으로 금융위임장 진위 확인한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6.0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일본대사관, 주LA총영사관 대상 시범 서비스
14개 국내 은행, 6400개 영업점 참여 예정
블록체인 기반 재외공관 공증 서비스 구성도  출처: 외교부

외교부는 정부혁신 핵심사업의 일환으로 금융결제원과 민관 협업을 통해 7일부터 재외공관에서 공증받은 금융위임장의 진위 여부를 블록체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범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주일본대사관, 주LA총영사관을 대상으로 우선 시범 실시되며 금융결제원과 협업해 국내 총 14개 은행(6400여개 영업점)이 참여할 예정이다.

14개 은행은 KDB산업은행, NH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 수협은행, 광주은행, 제주은행, 경남은행, 우정사업본부 등이다.

외교부는 이 서비스를 통해 재외공관을 통한 금융위임장 업무의 안정성 및 신뢰성이 크게 제고됨과 동시에 금융위임장의 진위 여부 확인이 실시간으로 가능해짐으로써, 재외국민들의 국내 금융업무 처리가 편리해지고 신속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해외 체류 재외국민이 재외공관에서 공증받은 금융위임장을 국내 대리인에게 송부해 금융 업무 처리시, 은행측의 진위 여부 확인 절차 등에 따른 시간 소요 등으로 불편을 초래했다.

외교부는 금융위임장 발급 기록의 블록체인 저장 등 관련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은행들이 금융결제원 시스템을 통해 위임장의 위변조 여부를 실시간 검증할 수 있도록 관련 업무를 개선했다. 외교부는 향후 금융위임장 검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재외공관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우리 재외국민의 편의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강진규 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