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톰릭스랩-아이오트러스트, 차세대 하드웨어월렛 개발 추진
아톰릭스랩-아이오트러스트, 차세대 하드웨어월렛 개발 추진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6.1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자간 보안 컴퓨팅 기술 적용한 새로운 하드웨어 선보일 것
정우현 아톰릭스랩 대표(왼쪽)와 백상수 아이오트러스트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드웨어 지갑 업체 아이오트러스트와 암호화폐 위탁관리(커스터디) 솔루션 회사인 아톰릭스랩이 다자간 보안 컴퓨팅(Secure MPC) 기술을 활용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아톰릭스랩은 다자간 보안 컴퓨팅(Secure Multi-party Computation) 기반 암호화폐 커스터디 솔루션을 제공하는 회사로 최근 KB국민은행과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 및 사업개발 제휴를 맺었다. 아톰릭스랩 커스터디 기술을 활용할 경우 블록체인 상에 있는 암호화폐 개인키를 안전하게 관리하면서 디지털 자산 관련 부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아이오트러스트는 지문인식 하드웨어 월렛(디센트, D’CENT),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Non-Fungible Token) 카드 월렛 등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블록체인 오라클 플랫폼 개발에도 착수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기존 하드웨어 월렛과는 다른 체계의 보안 장치를 개발, 다자간 보안 컴퓨팅의 보안성과 사용성을 크게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정우현 아톰릭스랩 대표는 "기존의 개인키 관리 방식에서는 개인키가 분실되거나 유출될 경우, 혹은 신상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암호화폐가 유실될 위험이 크다"면서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이해 다자산 보안 컴퓨팅 기반 디지털 자산 관리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상수 아이오트러스트 대표는 “지금까지의 암호화폐 월렛은 니모닉 코드와 개인 패스프레이즈(passphrase)를 통해 키를 생성하고 저장, 복구해왔다. 이는 많은 장점이 있지만 고객 자산을 위탁 관리하는 서비스에서는 적용하기 어렵다”며 “아톰릭스랩과 다자간 보안 컴퓨팅 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콜드월렛 개발에 적극 투자할 것이다”고 말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