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플, 국제 송금 업체 머니그램에 최대 5000만 달러 투자
리플, 국제 송금 업체 머니그램에 최대 5000만 달러 투자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6.18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간 송금 인프라로 엑스래피드와 XRP 도입
암호화폐 회사가 미국 주요 상장사에 투자하는건 처음
리플의 CEO인 브래드 갈링하우스
리플 CEO 브래드 갈링하우스

국가간 송금에 초점이 맞춰진 암호화폐 XRP 발행 기업 리플이 글로벌 지분 확대를 위해 대형 국제 송금 업체인 머니그램에 최대 5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암호화폐 기반 회사가 미국 주요 상장사에 자본을 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들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투자는 머니그램이 서비스 일환으로 리플 암호화폐인 XRP와 XRP로 국가간 송금을 가능케 하는 플랫폼인 엑스래피드를 백오피스 인프라로 2년간 사용하는 것이 골자.  

이를 위해 리플은 3000만달러를 투입해 머니그램 신주를 매입하고, 지분 8~10%를 확보하기로 했다. 사들이는 주식 가격은 현재보다 3배 가까이 높은 수준이다. 이에 더해 머니그램은 향후 2년간 추가로 현금 2000달러를 투자받을 수 있는 옵션도 확보했다.

양사는 2018년 머니그램이 XRP 테스트 파일럿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하면서 협력 관계를 맺었다. 이번 발표는 기존 협력 프로그램의 확장이라고 리플은 설명했다.

머니그램은 그동안 국제 송금에 필요한 결제를 위해 외환 거래 시장을 활용해왔다. 이것은 머니그램이 현지 화폐들을 미리 사놓고 있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런 가운데, XRP를 도입함으로써 기존 대비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현금 흐름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머니그램은 기대했다. 사용자 측면에선 예전처럼 현지 화폐를 계속 사용하기 때문에, 어떤 차이도 느끼지 못할 것이라고 WSJ은 전했다.

머니그램은 글로벌 송금 시장에서 웨스턴 유니온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최근들어 사업적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던 것도 사실. 알리바바 산하 금융 회사인 앤트 파이낸셜 그룹으로의 피인수도 추진했지만 2018년 트럼트 정부가 제동을 걸고 나서면서 무산된 바 있다.

한편 머니그램 경쟁사인 웨스턴 유니온도 엑스래피드를 활용한 테스트를 진행했지만 1년여전, 큰 효과는 없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Tag
#리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