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디앱 개발자 모여라'...두나무, 'UDC 2019 해커톤' 개최
'블록체인 디앱 개발자 모여라'...두나무, 'UDC 2019 해커톤' 개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7.0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 활용
총 상금 5000만 원...9월 4일 본선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총 상금 5000만 원 규모의 블록체인 디앱(DApp) 개발 해커톤을 개최한다.

두나무는 1일 오는 9월 열리는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9(UDC 2019)’의 해커톤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해커톤은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thon)의 합성어로 주어진 시간동안 앱이나 웹 서비스 등의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하는 행사를 뜻한다.

UDC 2019 해커톤에서는 ‘루니버스’를 활용해 블록체인 디앱(DApp) 개발에 도전해 볼 수 있다. 루니버스는 두나무의 자회사 람다256이 개발한 차세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으로 블록체인 도입을 필요로 하는 기업에게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 및 운영을 위한 환경을 제공한다.

루니버스와 해커톤에 관심 있는 개인이나 팀은 7월 1일부터 7월 21일까지 UDC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신청 가능하며 ‘루니버스를 이용한 디앱 개발’을 주제로 한 과제를 제출하면 된다.

두나무는 예선에서 ▲주제 부합성(루니버스 활용), △창의성과 혁신성(문제 해결 능력) ▲활용성(실생활 접목 가능성)을 기준으로 심사해 본선 진출자를 선발한다. 본선에서는 예선 심사 기준과 함께 ▲기술성(기술적 로드맵) ▲완성도(계획 실현) ▲사업성(서비스의 효용성과 가치)이 평가된다.

내부 심사를 통해 오는 8월 2일에 본선 진출자가 발표되며 이들을 대상으로 8월 23일 두나무 본사 2층 업비트 라운지에서 사전교육이 진행된다.

본선은 UDC가 열리는 9월 4일 낮 12시부터 5일 오전 10시까지 무박 2일 동안 진행된다. 1등에게 3000만 원(1팀), 2등에게 1000만 원(1팀), 3등 500만 원(2팀), 인기상 1팀에게는 100만 원 상당의 기념품이 제공된다. 

두나무 관계자는 “UDC 2019를 계기로 블록체인 실용성과 유용성을 증명해 보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며 “UDC 해커톤을 통해 전 세계 최고 수준의 개발자들이 모여 있는 자리에서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마음껏 뽐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