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재선 대표, "기업간 연합 강점 살려 사용성으로 승부할 터"
한재선 대표, "기업간 연합 강점 살려 사용성으로 승부할 터"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7.1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레이튼으로 2년 안에 글로벌 넘버원 블록체인 도전

9일 오후 카카오 자회사 그라운드X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출시를 기념해 마련한 행사 현장.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가 클레이튼 메인넷 출시 이후 처음으로 공식 무대에 올라 클라이튼의 비전을 참가자들과 공유했다. 

그는 클레이튼에 대해 엔터프라이즈 레디(Ready)와 대규모 사용자 기반을 갖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돌릴 수 있는 블록체인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반으로 사업을 할 수 있을 만한 플랫폼이라는 것이다. 한 대표는 "기업 입장들에게 혁신을 주도하고 신규 비즈니스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다"는 메시지를 여러 번 반복했다.

한 대표가 클레이튼이 서비스 중심 블록체인임을 강조하기 위해 내건 키워드는 성능, 사용성, 컴플라이언스다.

클레이튼은 이더리움 기반으로 만들어졌지만 서비스 중심의 블록체인을 목표로 사실상 새로 개발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한 대표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 27만줄의 코드를 수정해 3000TPS(초당 처리 트랙잭션)와 블록생성 시간 1초의 환경을 구현했다. 이는 합의 메커니즘을 바꾼다고 달성할 수 있는 수준이 일이 아니다"면서 "많은 서비스들이 그동안 블록 생성 시간이 길어서 하지 못했던 것들을 클레이튼을 통해 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클레이튼의 타깃 사용자는 암호화폐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일반인이다. 이들이 어려움 없이 쓰도록 하려면 사용성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할 수밖에 없다.

한 대표는 서비스 제공 업체와 최종 사용자를 모두 고려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이더리움의 경우 수수료 개념인 가스비가 높다는 점이 서비스 기업의 부담이었는 데, 클레이튼에선 가스비가 거의 안드는 수준이다. 이더리움 대비 10분의 1 정도"라고 전했다. 이어 "개발자와 사용자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사용성도 크게 개선했다"면서 편의성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카카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는 뭐가 다를까?
클레이튼 메인넷 론칭 이벤트’에선 이중 9개 파트너사 관계자들이 나와 서비스 특징과 향후 비전을 공유했다. 사용자들에게 토큰을 보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들이 많았다. 이들 파트너들은 클레이튼 기반으로 비앱(BApp, Blockchain Application)을 선보임으로써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고, 블록체인 대중화(Mass Adoption)를 이끌게 된다고 그라운드X 측은 설명했다. 이 날 행사에서 시연을 진행한 비앱 9종은 다음과 같다.

 

컴플라이언스(규제준수)에 초점이 맞춰진 블록체인이라는 점도 한 대표가 강조하는 포인트. 그는 "블록체인이 제도권으로 들어가려면 기존 룰들과 호환되어야 한다.

클레이튼에서 사용자 신원 확인(KYC)과 자금세탁방지(AML) 부분을 확실하게 하려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클레이튼에 도박성 앱은 올라올 수 없을 것이다. 모든 서비스 파트너들은 앞으로도 계속 실제 사용사례(Use Case)를 가진 곳들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 고려한 실용적인 네트워크 운영도 강조

클레이튼에는 3분의 1 이상의  노드를 장악하지 않는 한 네트워크가 정상 운영되는 BFT(Byzantine fault-tolerant) 알고리즘이 적용됐다. 또 사전 조율을 거쳐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들어와야 노드로 참여할 수 있다. 현재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IT 통신, 콘텐츠, 게임, 금융 분야에서 활동하는 20여개 기업으로 구성됐다. 

클라이튼 운영에 참여하는 기업으로는 ▲LG전자, LG상사 등 LG그룹의 계열사를 비롯해 ▲셀트리온(바이오) ▲넷마블(게임) ▲위메이드(미르의 전설 IP보유) ▲펍지(베틀그라운드 개발사) ▲펄어비스(MMORPG 검은사막 개발사)’, ▲네오플라이(벤처캐피털) ▲퓨쳐스트림네트웍스(디지털 광고) 등이 포함됐다. 카카오는 물론 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지, 카카오게임즈, 카카오IX 등 카카오 공동체도 참여한다. 

한 대표에 따르면 그라운드X는 앞으로 거버넌스 카운슬 참가 업체를 30개 정도로 확대할 계획이다.

카운슬에 참여할 수 있는 조건에 대해서는 명성과 사용자 기반을 중요한 기준으로 꼽았다. 한 대표는 "상장사거나 유의미한 사용자 기반을 갖춘 곳, 아니면 수천억 이상의 가입 가치를 가진 회사들 위주로 카운슬을 꾸릴 것"이라고 말했다. 신생 회사보다는 이미 업계에서 비즈니스를 하고 있는 회사들 위주로 네트워크를 돌리겠다는 것이다.

이같은 네트워크 운영 방식은 누구나 노드로 참여할 수 있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다르다. 한 대표는 합의 메커니즘을 복잡하게 해서 보안을 유지하는 것보다는 실용적인 접근법이라는 입장이다.

그는 "브랜드가 있는 회사들이 담합을 해서 BFT를 해친다는 것은 상상도 하기 어렵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참여사들은 모두 블록체인에 관심이 있다. 노드만 돌리는게 아니라 클레이튼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논의하고 있다. 많은 회사들이 클레이튼 기반 서비스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클레이튼 초기 서비스 파트너들.
클레이튼 초기 서비스 파트너들.

 

한 대표는 지난해 그라운드X 지휘봉을 잡을 당시, 2018년 안에 수백만명의 사용자 기반을 갖춘 블록체인 서비스를 내놓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클레이튼 메인넷 출시가 2019년으로 늦춰지면서 향후 계획도 현실에 맞게 수정됐다.

이날 행사에서 한 대표는 "웹이 처음 나왔을 당시 불편해서 도저히 쓸 수가 없었다. 애플 아이폰이 처음 나왔을때 설치된 앱들도 지금과는 천지 차이였다. 새로운 플랫폼이 나올때는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고 블록체인도 지금 그런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또 "이거 밖에 안돼? 할 수도 있겠지만 현재 기준으로 블록체인의 유용성을 평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은 이제 가능성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앞으로도 많은 시행착오를 겪게 되겠지만 1~2년 후에는 블록체인이 이런 거구나 하게 되는 서비스가 나올 것이다"고 덧붙였다.

클레이튼을 놓고 블록체인 업계는 과연 한국을 넘어 임팩트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 주목하는 모습이다.

그라운드X 입장에선 불편하게 들릴 수 있겠지만 클레이튼이 카카오톡의 약발이 먹히는 한국 말고 다른 나라들에선 존재감이 갖기 어려울 것으로 보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이와 관련 한 대표는 클레이튼은 글로벌을 겨냥한 플랫폼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내년에는 아시아 넘버원, 내후에는 세계 넘버원이 되는 게 비전이라는 것이다. 그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멤버 4분의 1 가량이 해외 업체인데, 대부분 아시아 회사들"이라며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아시아가 높아 일단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는데 무게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