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 전면 개편...표철민 대표 체제로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 전면 개편...표철민 대표 체제로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7.12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인파트너스, 암호화폐 거래소 개편으로 일신
표철민 대표 다시 데이빗 대표 맡기로
체인파트너스는 암호화폐거래소 데이빗을 전면 개편했다. 

체인파트너스(대표 표철민)는 12일 운영 중인 암호화폐 거래소 데이빗을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또 이재철 대표 체제에서 표철민 대표 체제로 전환했다.

체인파트너스는 이번 개편에서 ‘암호화폐 거래의 기준을 제시한다’는 의미를 담은 새 로고를 적용하고, 어느 기기에서든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원화 마켓도 새로 열고 호가 단위을 사용자가 조정할 수 있도록 해 투자 편의성을 높였다고 덧붙였다.

체인파트너스는 스탑 리밋, 트레일링 스탑 등 기존 데이빗에만 있던 주문 기능도 강화해 보다 전문적인 거래가 가능하도록 했다. 모바일에서의 거래소 이용도 개선했다. 차트, 거래, 지갑 입출금, 수익률 확인, 리워드 확인 등 거래소의 모든 기능을 모바일로 이용 가능하다. 

체인파트너스는 거래 체결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알림도 개선했으며, 보안도 원화 거래의 경우 고객 신원 확인과 계좌 점유 인증을 의무화해 자금세탁 위험을 낮췄다고 설명했다.

대표도 표철민가 직접 맡는다. 표 대표는 올해 초 블록체인 산업을 대표하는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위촉되면서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기 위해 데이빗 대표직에서 물러났었다. 하지만 최근 체인파트너스 내에서 데이빗의 중요성이 커지며 8개월만에 복귀를 결정했다.

이재철 전 대표는 데이빗 CTO로 다른 거래소의 기술 격차를 넓히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표철민 체인파트너스 대표는 “데이빗이 일년 넘게 지갑, 보안, 통신 등 보이지 않는 곳에 집중하며 깊은 터 파기 공사를 해왔다면 이번 개편은 그 단단한 기초 위에 건물을 올린 격”이라며 “머잖아 암호화폐 시장이 제도권에 진입하면 데이빗이 만든 기술 격차가 빛을 보는 날이 올 것”이라 전망했다.

체인파트너스는 앞으로 데이빗을 자사가 보유한 여러 암호화폐 사업을 통합하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간다는 전략이다.

체인파트너스는 데이빗 거래소 외에도 국내 시장점유율 1위의 암호화폐 장외거래(OTC), 삼성전자가 직접 엑셀러레이팅 하는 암호화폐 결제(코인덕), 국내 최다 블록체인 노드 운영(이오시스, 밸리데이터원), 클라우드 마이닝, 암호화폐 지갑, 리서치센터를 운영 중이며 다양한 신사업도 준비하고 있다.

강진규 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