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리브라 청문회, 주목해봐야 할 관전 포인트는?
페이스북 리브라 청문회, 주목해봐야 할 관전 포인트는?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07.16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 ‘페이스북 리브라 청문회 관전 포인트’ 보고서 발간
보안 및 데이터 프라이버시, 달러 패권, 금융 시스템 영향 등 주목해야
페이스북이 최대 10억 달러의 자금을 유치하러 한다는 소식이다.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가 주최하는 페이스북 청문회가 내일 새벽 열린다. 상원에 이어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가 주최하는 청문회도 이튿날인 17일 개최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과 미 의회 의원간에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이 가운데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가 ‘페이스북 리브라 청문회 관전 포인트’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리브라 청문회에서 주목해봐야 할 점을 ▲보안 및 데이터 프라이버시 ▲달러 패권 ▲금융 시스템 영향, 3가지로 제시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캠브리지 애널리티카에 이용자 5000만명의 데이터를 유출한 것이 드러나 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청문회에서 공식 사과를 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미국 의회의 의원들은 페이스북 이용자 데이터 프라이버시와 보안에 관한 우려를 계속해서 제기해 온 상황이다.

보고서는 페이스북이 이용자 데이터 프라이버시와 보안을 철저히 지키겠다는, 원론적인 주장을 펼칠 것으로 내다봤다. 데이비드 마커스 페이스북 부사장은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리브라 프로젝트가 페이스북과는 독립적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번 공청회에서도 이같은 주장을 재차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달러화의 영향력에 대해서도 해가 없다고 주장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암호화폐에 대한 비판의 강도를 높이며 “페이스북이 은행이 되길 원한다면 다른 은행들과 마찬가지로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페이스북이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연준)와 사전에 논의가 이뤄졌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암호화폐나 디지털 화폐가 중앙은행의 통화정책에 장애물이 되거나 제약을 가하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바 있다. 페이스북은 이같은 발언을 토대로 리브라가 디지털 화폐로서 가지는 특이성에 중점을 두고 발언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존 금융 시스템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 세계 어디서나 송금 및 결제용으로 쓸 수 있는 글로벌 화폐'를 표방하며 기존 금융 시스템에 소외된 이들에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회의 공동성명에서도 “암호자산을 포함한 기술 혁신이 금융 시스템과 경제 전반에 상당한 혜택을 줄 수 있다”고 언급한 점을 근거로 리브라가 은행들에 리스크를 떠넘기거나 기존 금융 시스템에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는 것. 

하지만 이같은 페이스북의 설명이 얼마나 설득력을 가질지는 미지수다. 미 의원들은 리브라의 독립성에 큰 의문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청문회에서 얼마나 사람들을 납득시키느냐에 따라 향후 프로젝트의 속도와 성공여부에 큰 변수가 될 것이란 게 대부분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이번 청문회에 세계의 눈과 귀가 쏠리는 이유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