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분산원장 용어 국제 표준 된다
한국 주도 분산원장 용어 국제 표준 된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8.0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U-T 분산원장기술 포커스그룹 3건 합의
분산원장기술 개요, 개념 정의도 채택

한국 주도로 정의된 분산원장기술 관련 용어가 국제 공통 용어로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7월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분산원장기술 포커스그룹(FG DLT)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분산원장기술 관련 표준화 사전 연구문서 3건이 최종 결과물로 합의됐다고 2일 밝혔다.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는 ITU 내에서 네트워크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정보보호 등 IT기술 및 활용 분야의 표준을 제정, 개정하는 국제표준화 기구다.

분산원장기술 포커스그룹(FG DLT)은 2017년 5월 한국 제안으로 설립돼 이번 회의까지 모두 7차례 회의를 개최했으며, 이번 회의를 마지막으로 결과물을 정보통신자문반(TSAG)으로 제출하고 활동을 종료했다. 분산원장기술은 네트워크 참여자들이 거래장부(데이터)를 공유, 관리하는 기술을 뜻한다. 블록체인은 대표적인 분산원장기술이다.

 

염흥열 순천향대학교 교수

 

이번에 최종 결과물로 합의된 3건의 연구는 염흥열 순천향대학교 교수가 주도했다. 염 교수는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 SG17(정보보호) 의장을 맡고 있으며 분산원장기술 표준화 필요성을 제안하고 논의를 주도하고 있다. 분산원장기술 포커스그룹 에디터로도 활동했다.

첫 번째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용어정의(FG DLT D1.1)’ 문서는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활용될 다양한 용어를 정의하고 있다. 전파연구원은 향후 ITU-T 국제표준화 과정에서 한국 주도로 정의된 용어가 공통 용어로 활용됨에 따라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한국의 표준화 입지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 결과물인 ‘분산원장기술 개요, 개념, 에코시스템(FG DLT D1.2)’ 문서는 분산원장기술의 구현에 필요한 기술 특성, 유형, 그리고 다양한 에코시스템을 정의하고 있다. 향후 국내 관련 산업체들의 기술 개발에 유용한 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코시스템은 분산원장기술을 하드웨어 측면, 비즈니스 측면, 소프트웨어 측면, 프로토콜 개발 측면에서 다양한 주요 당사자를 확인하고 그 역할을 정의한다. 

세 번째로 ‘분산원장기술 표준 랜드스케이프(FG DLT D1.3)’ 문서는 ISO, ITU-T 등 주요 국제표준화기구에서 수행중인 분산원장기술 국제표준화 현황을 제공해 추가 개발이 필요한 국제표준화 아이템을 식별하고 향후 국제 표준화에 대한 로드맵을 구축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경희 전파연구원 국제협력팀 팀장은 “이번 회의 결과는 한국이 분산원장기술 분야에서 표준화 사전 연구 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던 결실이며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본격적으로 진행될 분산원장기술 분야 국제표준화 또한 주도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vip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