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어 영국서도 암호화폐 거래 과세 움직임 '꿈틀'
미국이어 영국서도 암호화폐 거래 과세 움직임 '꿈틀'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8.07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국세청, 암호화폐 거래소에 고객 이름 등 요구
미국에 이어 영국 국세청도 암호화폐 거래와 관련해 과세 움직임을 본격화했다.
미국에 이어 영국 국세청도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체납 세금을 환수하려는 행보를 본격화했다.

미국에 이어 영국에서도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과세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돼 주목된다.

영국 국세청(HMRC)이 최근 현지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상대로 고객 이름과 거래 이력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는 소식이다. 이같은 행보는 체납 세금을 환수하기 위한 일환이라고 코인데스크 등 외신들이 업계 소식통들을 인용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HMRC는 최근 영국에서 운영되는 코인베이스, 이토로, CEX.IO를 포함해 최소 3개의 암호화폐거래소에 고객 이름 및 거래 데이터 이력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HMRC가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상대로 언제까지의 정보를 요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코인데스크는 "HMRC는 암호화폐를 사고 판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찾는 것과 관련해 거래소들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몇년전, 2~3년전까지의 정보만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업계 한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어떤 거래소도 10년전 까지의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울 것이란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선 암호화폐 가격이 정점을 찍었을때 투자하기 시작한 이들이 주로 HMRC 과세 정책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2012~2013년 암호화폐 초기에 들어와 가장 큰 수익을 올린 이들은 규제 영향권 밖에 있을 것이란 얘기다.

거래소들에게 서한을 보낸 것과 관련해 HMRC는 세징 징수를 어렵게 할 수 있다는 이유로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거래소들은 고객 및 거래 정보를 보유하고 있고, HMRC는 이들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할 권한이 있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앞서 미국 국세청(IRS)도 1만명 이상의 암호화폐 보유자들에게 연방 세금법을 위반했을 수 있다는 경고를 담은 서한을 보내기 시작했다. IRS는 8월 말까지 서한 발송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이 서한은 IRS가 갖고 있는 대상자 정보에 따라 3가지 버전으로 작성됐다.

IRS는 암호화폐 보유자들에게 어떤 과세 법률을 적용할 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보유자들은 다양한 세금, 특히 양도소득과 관련한 규정에 적용될 수 있다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