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더 "300개 주소가 80% 가져" 과도한 중앙화 논란
테더 "300개 주소가 80% 가져" 과도한 중앙화 논란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8.08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더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구입하는 수단으로 활용되는 대표적인 스테이블코인이다. 하지만 과도하게 소수에 소유가 집중돼 있어 암호화폐 변동성 리스크가 키운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시장분석 업체 코인메트릭스 자료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300개 정도 주소가 시장에 풀려 있는 전체 테더 물량의 80%를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트코인과 비교해 과도하게 소유가 중앙화 돼 있다는 지적이다.  비트코인의 경우 비트코인을 대규모로 보유한, 이른바 고래들의 비중은 전체의 20%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테더 소유의 중앙화와 관련해 존 그리핀 텍사스대 금융학 교수는 "테더의 통제가 비트코인 가격을 흔들 수 있고 또 흔드는 데 관심이 있는 몇몇 핵심 플레이어들의 손에 달려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코인 메트릭스에 따르면 100만달러 이상의 테더를 보유한 주소는 318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비트코인은 소유가 상대적으로 많이 분산돼 있다.

비트인포차트닷컴에 따르면 2만개 이상의 주소가 100만달러 이상의 비트코인 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한 사람이 여러 주소를 갖고 있을 수도 있음을 감안하면 테더 소유는 더욱 중앙화됐을 수도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테더 시가 총액은 약 40억 달러이고 대형 암호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와 후오비에서 이뤄지는 거래 중 각각 40%, 80%에 사용되고 있다"면서 "테더 소유의 중앙화는 이미 3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한 암호화폐 시장에서 변동성 리스크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테더의 주소 소유자는 바이낸스와 비트파이넥스 같은 대형 암호화폐거래소가 포함돼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블룸버그는 토큰애널리스트의 공동창업자인 시드 셰카르의 말을 인용해 "과도하게 중앙화된 소유는 극도의 변동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