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C 기반 에이콘 프로토콜, 첫 SNS 디앱 '타타' 공개
TTC 기반 에이콘 프로토콜, 첫 SNS 디앱 '타타' 공개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08.0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인 타타가 에이콘 프로토콜 기반 첫 디앱으로 공개됐다.

TTC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 소셜 서비스 플랫폼인 에이콘 프로토콜은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 1700만 사용자를 보유한 SNS인 타타(tata)에서 유저들의 소셜 활동에 따른 암호화폐 보상을 지급하기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에이콘 프로토콜과의 연동으로 타타 사용자들은 공유한 콘텐츠의 인기도 및 호응도 또는 댓글 혹은 '좋아요' 등의 행위를 통한 콘텐츠 가치에 기여하는 바에 따라 보상을 받게 된다. 

그 외에도 악성 게시물, 욕설 등, 커뮤니티에 해가 되는 행위에 대한 신고 그리고 신고된 게시물에 대한 심사 등에 참여해 보상을 받을 수도 있다. 
사용자들 참여 내용과 기여 정도는 블록체인을 통해 투명하게 기록되고 기록된 정보는 스마트 콘트랙트를 통해 공평하게 측정, 평가된다고 에이콘 프로토콜은 설명했다.

에이콘 프로토콜은 사용자 기반을 어느 정도 갖춘 기존 서비스들에 토큰 이코노미를 결합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에이콘 프로토콜에 올라오는 서비스들은 사용자들이 생산하는 콘텐츠, 소비하는 시간과 행위의 가치 및 기여도를 측정해 암호화폐인 ACN으로 매일 보상을 할 수 있다. 에이콘 프로토콜은 파트너 생태계 확산을 위해 에이콘 얼라이언스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에이콘 프로토콜은 "국내외 주요 소셜네트워크들이 이미 에이콘 얼라이언스에 합류한 상태이며, 올해 안에 순차적으로 총 3000만 명 이상의 사용자들이 에이콘 프로토콜에 참여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TTC 블록체인에 투자자로 참여한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는 “TTC팀은 그동안 소셜네트워크의 참여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기 위한 블록체인 인프라를 견고하게 개발해왔다. 그 결실이 이번 연동을 통해 타타의 대규모 사용자들에게 공개된 것은 블록체인 산업 전체에서도 의미 있는 성취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현우 TTC재단 대표는 “에이콘 프로토콜의 론칭과 함께 많은 사람들이 소셜네트워크에서 크리에이터, 큐레이터 혹은 리포터 등의 새로운 역할을 찾을 수 있게 될 것이며 그 기여에 대해 즉시 보상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를 통해 사람들이 소셜네트워크를 대하는 방식이 달라지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