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A, 보상 토큰 이코노미 도입..."회원들 참여 활성화 유도"
EEA, 보상 토큰 이코노미 도입..."회원들 참여 활성화 유도"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10.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EA, 마이크로소프트 등은 토큰 택소노미 프레임워크를 개발하기로 했다. 

이더리움 블록체인이 기업 시장에서도 쓰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업들간 협력 단체인 엔터프라이즈 이더리움 얼라이언스(EEA)가 조직 운영 활성화를 위해 토큰 기반 보상 시스템을 들고 나와 주목된다.

EEA 보상 토큰 시스템은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이 지원한다고 코인데스크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EEA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고 있는 연례 이더리움 개발자 컨퍼런스 데브콘5에 회원사 참여 활성화를 위한 트러스티드 보상 토큰(trusted reward token)을 공개했다.

EEA에 따르면 트러스티트 보상 토큰은 EEA 참여에 따른 보상을 적립하고 계산하기 위한 방식으로 활용된다. 보상 토큰, 명성(reputation) 토큰, 처벌(penalty) 토큰으로 나눠진다.

인텔 소프트웨어 및 솔루션 그룹에서 이 프로그램을 관리하는 마이클 리드는 "팀워크를 장려하게 위해 어떤 컨소시엄에도 적용될 수 있다"면서 "우리가 사용하는 사례는 EEA같은 소프트웨어 개발 컨소시엄이다. 편집이나 스펙에 대한 기여, 코드 개발 및 추가와 같은 활동 장려하는 것은 물론 기여나 리뷰 부족, 마감을 맞추지 못하는 것 등 부정적인 것에 대해서는 처벌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러스티드 보상 토큰은 EEA 내부에서 진행되는 토큰 택소노미 이니셔티브(TTI)에서 나온 첫 활용 사례다. TTI는 토큰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토큰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의하고 표준화 해 다양한 산업에 걸쳐 공유하기 위한 것으로 EEA와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주도하고 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