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블록체인 업계 선도…'갤럭시 월드' 차별화가 장기 목표"
삼성 "블록체인 업계 선도…'갤럭시 월드' 차별화가 장기 목표"
  • 온라인팀
  • 승인 2019.10.10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형욱 삼성전자 블록체인 파트너십 디렉터 © 뉴스1


삼성이 강력한 보안기술을 바탕으로 블록체인 업계를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임형욱 삼성전자 블록체인 파트너십 디렉터는 10일 일본 오사카 ATC홀에서 열린 이더리움 콘퍼런스 '데브콘5'(Devcon 5)에서 "삼성은 패스, 페이, 녹스 등을 통해 획득한 보안 기술을 블록체인에 접목해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디렉터는 "삼성 블록체인의 장기적인 목표는 모바일 디바이스 '갤럭시'에 차별화된 서비스와 가치를 더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가 선보인 블록체인 서비스 Δ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 Δ삼성 블록체인 월렛 Δ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 개발자도구(SDK)를 소개했다.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갤럭시 이용자가 블록체인 서비스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게 한 기술로 지난 3월 삼성 갤럭시S10에 최초로 탑재됐다.

임 디렉터는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이용자의 프라이빗 키(비밀번호)를 분리된 영역에 안전하게 보관하는데 여기에 삼성의 모바일 보안솔루션 '녹스'를 붙여 이중 보호의 역할을 하게 했다"고 말했다. 녹스가 일종의 '감시자'로 프라이빗키를 한 번 더 보호하기 때문에 타사 대비 보안성이 뛰어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또 "삼성은 생체인식 본인인증 솔루션 '삼성패스'와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운영하며 쌓은 보안 노하우(기술)를 블록체인에 접목해 강력한 보안능력을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삼성 블록체인 키스토어는 암호화폐 지갑 '삼성 블록체인 월렛'에도 적용됐다. 갤럭시 스마트폰 이용자는 이 월렛을 통해 자신의 암호화폐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거래할 수 있다.

디앱(DApp,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을 쉽게 개발할 수 있는 '삼성 키스토어 SDK'도 소개했다. 삼성 키스토어 SDK는 개발자가 쉽고 안전하게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지원하는 개발도구다. 임 디렉터는 "현재 프로토콜로 이더리움과 비트코인을 지원하고 있고, 이 외 프로토콜도 추가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까지 이더리움을 기반의 19종의 디앱을 유치했다. 임 디렉터는 "삼성이 유치한 디앱은 핀테크, 소셜, 게임 등 다양하며 누구나 파트너십 제안을 할 수 있도록 열린 상태"라고 말했다.

구글과 애플이 앱 유통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상황에서 삼성은 디앱 유통시장을 선점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임 디렉터는 이날 이더리움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삼성은 세계 최고의 모바일 기기를 가진 기업이며 녹스를 기반으로 한 통합안전저장공간(Intergrated safe storage)과 편리한 모바일 환경을 지원한다"며 협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삼성은 오는 29일~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서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2019)를 개최한다. 30일에는 별도의 블록체인 세션을 마련해 업계 동향, 디앱의 보안성 문제, 블록체인 신원증명(DID)이 불러올 변화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