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에서 큰 룸네트워크, 비트코인 디앱 플랫폼 정조준...왜?
이더리움에서 큰 룸네트워크, 비트코인 디앱 플랫폼 정조준...왜?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10.15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스체인 플랫폼에 비트코인 지원 추가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한계 보완 주목

이더리움 기반 사이드체인 프로젝트로 시작해 다양한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는 룸네트워크가 자사 베이스체인 플랫폼에 비트코인에 대한 지원을 추가했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비트코인을 룸네트워크 베이스체인에서 수수료 없이 주고받을 수 있다. 거래 확정 시간(confirmation time)은 1초라는 점도 회사측은 강조했다. 비트코인으로의 확장과 관련해 네트워크가 룸네트워크는 대표적인 비트코인 결제 레이어2 기술인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한계를 보완한다는 것을 명분으로 내걸어 눈길을 끈다.

 

"사용성 앞세워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한계 보완"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별도 블록체인이 아니라 비트코인을 기반으로 돌아가는 결제 프로토콜로 이른바 세컨드 레이어(Second Layer)에 속한다. 기반 네트워크인 비트코인이 가진 탈중앙성과 보안을 훼손하지 않고도 다양한 결제 시나리오에 비트코인을 활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비트코인의 가능성을 현실화시킬 잠재력이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지만 적어도 지금은 대규모 사용자를 지원하기엔 부족한게 많다는 것이 룸네트워크 입장이다.

 

루크 장 룸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루크 장 룸네트워크 공동 창업자는 최근 회사 블로그를 통해 "비트코인은 지금은 단지 가치 저장수단으로서의 역할만 한다. 수수료가 비싼데다 속도도 느리다"면서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이들 문제 일부를 풀기 위해 나왔지만 역시 문제가 있다. 수수료 및 열악한 사용성이 특히 그렇다"고 지적했다.

디앱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도 루크 장이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단점으로 지적하는 부분.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비트코인을 위한 가장 대중적인 레이어2 솔루션이지만, 디앱 개발자와는 궁합이 좋지 않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비트코인을 통합하는 디앱 개발자는 코드를 많이 작성하지 않고 가능하면 결제 시스템에 돈을 적게 묶어놓는 것 등을 필요로 하는데,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이같은 요구사항을 효과적으로 지원하지 않는다. 루크 장은 "라이트닝 네트워크 채널 운영엔 수수료가 들어가고, 비트코인을 락업(locks up)해야 한다. 이용 가능한 자본을 활용할 수 있는 옵션도 매우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사용자 경험(UX)도 아직은 갈길이 멀다. 루크 장은 "개발자는 끊김없이 사용자가 비트코인으로 지불할 수 있게 해주는 디앱을 원하지만, 라이트닝 네트워크의 경우 이를 지원하는 월렛이 있어야 하고, 수수료를 채널을 열고 닫기 위해 수수료를 내야 한다. 이들 거래를 확인하려면 1시간이 걸린다"고 전했다.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신선한 기술이지만 이같은 복잡성으로는 디앱 개발자들이 필요로 하는 기능을 만들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루크 장은 베이스체인에 대해 디앱 개발자들에게 실용적이도록 개발됐고, 사용자 경험을 가능한 간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모습. 베이스체인은 위임지분증명(Dpos)과 유니버셜 서명에 기반하는 플랫폼으로, 사용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그는 "비트코인 월렛을 베이스체인에 한번에 무료로 매핑하고, 실시간 확정 시간과 거의 대부분의 비트코인 월렛을 지원한다. 한번의 거래로 베이스체인에 비트코인을 옮길 수 있고, 추가 요금도 없다. 락업 또는 별도 프로세스도 필요치 않다"고 말했다. 필요할땐 언제든 비트코인을 인출하거나 아니면 바이낸스체인에 예치해 놓고 바로 유동성이 큰 시장에 접근할 수 있다는 점도 부각했다.

루크 장은 베이스체인이 디앱에 친화적이라는 점을 앞세워 비트코인을 위한 스마트 컨트랙트 플랫폼이 될 잠재력도 강조했다. 그는 "디앱에서 비트코인을 사용하고 싶어하는 이들이 많다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며 "모든 개발자들에게 최종 사용자 UX를 향상시키는 것은  사용자 기반을 지속 가능한 방법으로 늘릴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