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블록체인으로 좋은 결과 내야 ICO-토큰 이코노미로 확장 가능"
부산시 "블록체인으로 좋은 결과 내야 ICO-토큰 이코노미로 확장 가능"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10.17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수 경제부시장, 블록체인서울2019서 3단계 블록체인 전략 공개
유재수 부산시 경제 부시장이 17일 블록체인서울2019에 참석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에서 성과를 내면 좀더 대담한 사업도 해볼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ICO도 하고, 정부 규제도 완화하려면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뭔가를 만들어야 한다. 그게 없이 정부한테 바꿔달라고 하는 것은 현실성이 없다. 좋은 사업을 만들고 나서 이런저런게 필요하니 바꿔달라고 해야 한다."

블록체인 규제 자유 특구로 지정된 부산시의 유재수 경제 부사장이 특구 전략에 대한 3단계 로드맵을 공개하면서 선결 조건으로, 신뢰를 만들어낼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젝트 발굴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게 나와야 암호화폐 공개(ICO)도 해보고, 시차원에서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유재수 부시장은 17일 열린 블록체인서울 2019에서 "암호화폐 없는 블록체인은 성공하기 어렵다"면서 이를 위해 신뢰를 확보할 수 있는 프로젝트들을 추진한 뒤 그 결과를 기반으로 ICO를 가능케 하고 토큰 이코노미 구축에도 나설 것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유 부시장은 발표 시작 전 "이번 발표는 부산시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지만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을 분리하는 정책은 한계가 있다는 기존 관점은 재확인했다.

유 부시장에 따르면 부산시는 금융 중심지 및 핀테크 허브, 영화 게임 등 콘텐츠 산업 육성, 물류, 관광 산업 중심, 스마티시티를 겨냥해 블록체인에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게 됐다. 

특히 유 부시장은 "부산이 금융 중심지를 표방한지 10년됐다. 핀테크 혁명에 가장 좋은 기술적인 요소가 블록체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장기적으로 디지털 월스트리트로 만들겠다는 비전에 무게를 실었다. 스마트시티와 관련해서는 블록체인이 운영체제(OS)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산시 블록체인 전략은 크게 단기, 중기, 장기 측면에서 나눠서 추진된다.

단기 전략은 블록체인 대한 신뢰 형성과 인식 제고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유 부시장은 "중장기 전략을 펼치려면 블록체인에 대한 인식을 바꿀 수 있는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특구 사업으로 추진하는 4개 프로젝트에서 일반인도 알 수 있는 좋은 사업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좋은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만들어내는 것이 현실적으로 쉬운 일은 아니다. 유 부사장 만만치 않은 현실은 인정했다. 그럼에도 정부 차원에서 암호화폐 없는 블록체인이 아니라 암호화폐가 뒷단에서 블록체인을 지원하도록 하려면 진행될 특구 사업에서 성과를 내는 것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중기 전략은 규제 샌드박스 형태로 각종 시범 사업을 발굴하는 것이 핵심이다. 여기에는 ICO나 IEO 발굴 및 신고제 거래소 설립, 정부 차원의 자금 지원도 포함돼 있다. 

유 부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 모태펀드도 내놓고 블록체인 사업에 투자를 하지 못하는 음성적인 규제가 있는게 현실"이라며 "부산시가 중기부와 투자 펀드를 조성해, 블록체인 프로젝트에도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장기 전략은 토큰 이코노미 구축으로 요약된다. 유 부시장은 "성과를 기반으로 코인을 발행해야 한다면 발행하게 해주고, 건전한 상장 시스템도 구축해 거래도 할 수 있게 할 것이다. 이를 통해 디지털 월스트리트를 구현해 보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