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반 소상공인 금융 TF 발족…연내 지원방안 마련
핀테크 기반 소상공인 금융 TF 발족…연내 지원방안 마련
  • 온라인팀
  • 승인 2019.10.2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금융당국이 P2P 플랫폼, 빅데이터 분석 등 핀테크를 활용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필요한 경영 자금을 더 편하고 싸게 조달할 수 있도록 민관 합동 전담팀을 만들고 연내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22일 금융위원회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활성화 전담팀'(TF)을 구성하고 미래에셋센터원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공급망 금융은 중소기업, 소상공인이 경영활동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금융서비스를 통칭한다. 전담팀은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 등 금융당국과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 학계 전문가로 구성됐다.

전담팀은 P2P 플랫폼 또는 빅데이터 분석 등 새로운 금융채널이나 기술을 활용해 소상공인이 경영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P2P 플랫폼은 다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투자자가 위험을 분산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P2P 플랫폼을 공급망 금융에 접목하면 소상공인 등은 다양한 어음과 매출채권을 바탕으로 많은 투자자로부터 투자받을 수 있다. 대기업 발행 어음 등이 아니더라도 어음이나 채권을 유동화할 수 있는 셈이다.

소상공인의 신용도를 평가할 때 전자상거래 업체, 카드사 등이 보유한 전자상거래 매출내역, 판매자 평판 등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안도 각광받고 있다. 그동안 소상공인은 매출 변동성이 크고 재무정보가 부족해 신용 평가가 어려웠다.

금융위는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서비스 활성화로 소상공인의 금융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기업 신용이 없어도, 담보·보증이 부족하더라도 경영 실적과 성장력을 기반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도권 금융 이용이 어려워 높은 금리, 할인율을 부담하던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완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소상공인이 이용할 수 있는 유동화 상품이나 신용대출의 관리비용 등은 높은 편이다. 전자어음 할인율은 은행과 저축은행이 각각 4~5%, 5~13%, 사업자대출 평균 금리 역시 각각 6.7%, 20.1%다.

국내 핀테크 기반 공급망 금융 제공 서비스는 시장 자율적으로 등장하고 있지만 아직 초기 단계다. 전담팀은 연말까지 P2P 금융 플랫폼을 통한 어음·채권 유동화, 비금융사업자의 빅데이터 분석 등을 어렵게 하는 금융규제를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이 과정에서 금융 관련 법령상 규제뿐 아니라 보수적 금융 관행에 따라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저해할 수 있는 내규까지 꼼꼼히 점검할 계획이다. 전담팀은 논의 결과를 토대로 연내 '핀테크를 활용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핀테크 혁신을 통해 금융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동시에 포용금융까지 구현할 수 있는 모범사례를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