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커스터디, 금융회사로 진화할 수밖에 없다"
"디지털 커스터디, 금융회사로 진화할 수밖에 없다"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11.1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백영 볼트러스트 대표 "자산의 디지털화에서 거대한 기회 열릴 것"
허백영 볼트러스트 대표
허백영 볼트러스트 대표

업비트와 함께 국내 양대 암호화페 거래소로 통하는 빗썸이 디지털 금융 플랫폼으로의 변신을 향한 행보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미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 또는 검토 중이다.

관계사인 볼트러스트를 통해 진행하는 암호화폐 위탁관리(커스터디) 사업도 전략적 요충지로 부상했다. 다양한 디지털 금융 비즈니스의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빗썸에서 CEO를 지냈던 허백영 대표가 사령탑을 맡고 있는 볼트러스트는 내년 상반기 커스터디 플랫폼을 내놓고 국내 시장부터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금융권에서 오랫동안 정보보호 프로세스 구축 업무를 해오다 암호화폐 업계에 뛰어든 허 대표는 "중장기적으로는 기존 자산의 토큰화 시장을 유망하게 보고 있지만 사업화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한 만큼, 초반에는 장외거래(OTC)나 대출 등 암호화폐로 부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의 경우 암호화폐 커스터디 시장은 이미 격전지다. 피델리티 같은 기존 자산 관리회사부터 코인베이스 같은 암호화폐 업체, 여기에다 앵커리지 같은 스타트업들까지 가세하면서 기싸움이 한창이다. 

반면 한국은 해외 만큼 커스터디 시장 분위기가 뜨겁지 않은 것이 현실. 시장이 태동하기 직전, 꿈틀거리는 정도 수준이다. 그럼에도 커스터디 기반 비즈니스 기회는 지금도 나름 있다는 것이 허 대표의 설명.

허 대표는 "사업 초기에는 코인을 발행하는 기업들을 지원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코인 발행부터 보관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며 초기 시장 개척에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OTC도 유망 분야 중 하나다. 수익 측면에서 보면 특히 그렇다. 허 대표에 따르면 장외거래를 하려는 시도는 많지만 신뢰 문제 때문에 최종 거래로 이어지지 않는 경우가 수두룩하다. 누가 먼저 돈을 주는지를 놓고 실갱이를 벌이다, 없던일이 되어 버리는 일이 많다는 얘기다.

이같은 문제를 커스터디가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 허 대표 생각이다. 그는 "OTC 시장이 장개 거래소보다 규모가 훨씬 크다. 하지만 신뢰 문제로 거래가 틀어질 때가 많다. 안전하게 보관할 때가 없어 많은 비즈니스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게 현실"이라며 "커스터디가 애스크로 역할을 해서, 신뢰 이슈를 풀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허 대표가 커스터디를 통해 장기적으로 바라보며 주목하는 시장은 기존 자산의 디지털화쪽이다. 규제 및 제도적인 인프라가 부족해 기존 자산을 토큰화해 거래하는 것이 지금은 먼얘기처럼 들리지만 패러다임 전환은 시간문제라는 게 그의 생각이다.

허 대표는 "암호화폐를 넘어 자산의 토큰화에서 엄청난 기회가 나올 것이다"면서 "자산의 종류도 늘어나는 만큼 경쟁도 심화될 것이다"고 내다봤다.

볼트러스트에 따르면 암호화폐 커스터디 인프라는 크게 3계층으로 이뤄진다. 블록체인 노드와 관련 부분이 가장 기반으로 깔리고 그위에 사용자 인터페이스, 그리고 여러 부가 서비스를 지원하는 계층이 올라간다.

노드 인프라의 경우 자체적으로구축할 수 있고 렛저나 빗고 같은 외부 전문 업체들과 제휴하는 것도 가능하다. 볼트러스트는 노드 인프라를 어떻게 구성할지에 대해 아직 결정은 못내린 상황이지만, 조만간 입장을 정리하고 개발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허 대표는 볼트러스터가 선보일 커스터디 인프라와 관련해 인터넷과는 아예 연결되지 않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을 차별화 포인트 중 하나로 내걸었다. 해커가 외부에서 들어올 수 있는 통로가 원천 봉쇄된 인프라를 제공하겠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사용자는 커스터디 인프라에 어떻게 연결할까? 허 대표는 "볼트러스트 커스터디에선 LTE나 와이파이가 아닌 전용 통신 방식을 기반으로 의도했던 것 외에 다른 통신은 못하는 환경이 제공된다"고 말했다.

이어 "커스터디는 기술 뿐만 아니라 운영 역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금융권 수준의 정보보호 프로세스를 갖추지 않으면 지속 가능성을 갖기 어렵다"면서 커스터디 회사 직원이 나쁜 마음이 먹어도 아무것도 못하는 수준의 보안 환경을 갖춰야 신뢰를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 대표는 커스터디의 본질은 보관이지만, 수익 모델 관점에선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보관하는 자산을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따라 커스터디 사업의 수익성이 좌우된다는 것. 결국 커스터디는 금융 비즈니스 인프라라는 얘기다.

그는 "커스터디 사업이 발전하면, 금융 회사가 될 수밖에 없다"면서 "커스터디가 직접 금융 회사로 변신하거나 기존 금융 회사와 통합할 수도 있겠지만 커스터디가 자연스럽게 금융 비즈니스가 된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며 "커스터디 기반으로 대출 및 파생상품 등 다양한 형태의 금융 사업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볼트러스트는 빗썸 외에도 보안 업체인 펜타시큐리티, 블록체인 인프라 서비스 업체인 헥슬란트도 투자사로 참여하고 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