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블록체인 육성과 별개로 암호화폐 거래 단속 강화
중국 정부, 블록체인 육성과 별개로 암호화폐 거래 단속 강화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11.19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낸스ㆍ트론, 웨이보에서 계정 정지
올해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시장 내에서 중국이 지니는 역할을&nbsp;정의하는 시기가 될 것이다.&nbsp;<br>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와 블록체인 플랫폼 트론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최근 계정이 정지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중국 정부가 암호화폐 거래 단속을 강화하는 행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바이낸스와 트론의 웨이보 계정이 정지된 것과 동시에 상하이 감독 기관들이 암호화폐 거래 관련 회사들의 정화를 요구하는 공고문을 내놨고 베이징서도 불법 거래소 운영을 경고하고 나섰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이같은 행보는지난달 말 시진핑 국가 주석이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서 우위를 확보할 것을 강조한 후 나온 것으로 시장이 과열돼 투기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시진핑 주식의 발언은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기업들이 블록체인에 뛰어드는 것을 가속화시켰고 이에 중국 관영 언론은 과열을 경고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웨이보는 바이낸스와 트론 계정을 정지시킨 것과 관련해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블룸버그통신 보도에 따르면 웨이보는 이유 없이 바이낸스 계정을 정시지켰고, 이에 회사측은 이의를 제기한 상황이다. 트론의 저스틴 선 대표는 "계정 정지가 정부의 공고와 상관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계정을 복원하기 위해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