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주도 DID 동맹 ‘이니셜 DID 연합’, 모바일 전자증명 확산 깃발
대기업 주도 DID 동맹 ‘이니셜 DID 연합’, 모바일 전자증명 확산 깃발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9.12.0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중앙화 신원(DID)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체들간 레이스가 점점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들이 주도하는‘이니셜 DID 연합(initial DID Association)’의 행보도 빨라졌다.

이니셜 DID 연합은 6일 모바일 전자증명 생태계 확대를 위한 ‘코리아 DID 이니셜 데이(KOREA DID ‘initial’ Day)’를 열고 향후 비전을 공유했다.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행사에는 ‘이니셜’ 서비스를 추진중인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 삼성전자, 현대카드, BC카드, 신한은행, NH농협은행 등 11개사가 참석, 탈중앙화 신원 (DID) 기반 서비스 사례를 발표하고 생태계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니셜 DID 연합’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계기로 11개사가 결성한 컨소시엄으로, ICT 기업과 금융 기업의 강점을 융합해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모바일 전자증명 ‘이니셜’ 서비스 생태계, ADT캡스의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등 DID 활용 사례, 11개 기관의 DID 활용 전략 등이 공유됐다.

이날 ‘이니셜 DID 연합’은 오는 2020년부터 사업화를 본격 추진할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의 중장기 목표와 생태계 구축 현황도 함께 공개했다. ‘이니셜 DID 연합’은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이니셜’ 앱을 통해 연내 70여종의 전자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고, 국내 주요 금융기관 및 대기업의 증명서 원본 확인 서비스도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기존 증명서 발급∙제출 과정을 혁신하고, 은행‧카드‧증권‧보험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활용하는 등 기존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보완해 디지털 인증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니셜’ 앱은 QR코드로 스마트폰에 필요한 증명서를 발급받은 뒤 필요에 따라 조회∙관리∙제출할 수 있는 기능과 함께 전자계약서에 서명하고 단말에 보관하는 기능 등을 탑재할 예정이다. 이용자들은 '이니셜'을 통해 개인의 신원정보와 데이터를 스스로 통제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이니셜 DID 연합은 기대했다.

황치규 기자 delight@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