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팍스 운영사 스트리미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고팍스 운영사 스트리미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12.09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가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받았다.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대표 이준행)가 80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를 받았다.

유경PSG자산운용이 주도한 이번 투자에는 스트롱벤처스를 비롯해 다수 밴처캐피탈(VC)들이 참여했다고 스트리미 측은 9일 밝혔다.

2015년에 설립된 스트리미는 암호화폐 거래소 고팍스와 커스터디 서비스 다스크(DASK)를 운영하고 있다. 해외 사업으로는 인도네시아 기업과 협업해 고팍스 인도네시아를 운영 중이다. 2016년 상반기에는 펜부시캐피탈(Fenbushi Capital)과 디지털커런시그룹(Digital Currency Group, DCG) 등으로부터 소액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유경PSG자산운용은 이번 투자와 관련해 “스트리미는 다수의 특허와 우수한 인재를 보유하고 있으며 투명한 기업운영으로 블록체인 산업을 리드하고 있는 기업”이라면서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의 법제화 과정에서 제도권 편입 가능성과 향후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플랫폼으로의 발전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준행 스트리미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가상자산(암호화폐) 법제화 흐름에 맞춰 시스템 고도화는 물론, 투자 안전성과 내실을 다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