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진출로 판 커지는 커스터디 시장... ING도 가세
금융사 진출로 판 커지는 커스터디 시장... ING도 가세
  • 정유림 기자
  • 승인 2019.12.1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NG,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위탁관리) 기술 개발 추진

네덜란드 대형 금융그룹 ING은행이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위탁관리) 시장에 진출한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ING가 디지털 자산 보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흐름에 맞춰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ING는 특히 디지털 자산 보관과 관련한 이용자 편의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반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는 기존 대형 금융 회사들이 채권이나 주식 같은 전통 자산을 블록체인을 통해 디지털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기존 프로세스의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 절감 효과를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하고 있다는 것.

ING에 앞서 월스트리트를 대표하는 자산 관리 업체 피델리티는 지난해 10월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커스터디 서비스 출시를 위해 관련 부서를 만든 뒤 올해 3월부터 암호화폐 커스터디 솔루션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일본 최대 증권 기업인 노무라홀딩스도 ‘고마이누(Komainu)’라는 이름의 벤처 기업을 설립하고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암호화폐 커스터디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로이터통신은 이처럼 기존 금융 기업들의 시장 진출은 늘고 있지만 기술 개발이 아직은 초기 단계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서도 커스터디 시장에 플레이어들이 유입되면서 판이 커지는 모습이다. 글로벌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 기업인 빗고(BitGo) 공동 창업자 윌 오브라이언이 설립한 KSTC는 내년 3분기 정식 서비스 출시를 목표로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보안 업체 펜타시큐리티도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기업 R3와 협력해 국내 금융업계를 대상으로 커스터디 비즈니스를 키워가겠다는 방침이다. 

정유림 기자 2yclever@thebchain.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