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다단계 코인 신고자 6명에 포상
두나무, 다단계 코인 신고자 6명에 포상
  • 황치규 기자
  • 승인 2018.06.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6일 오전 다단계 코인 신고자 포상식을 개최했다.

두나무는 깨끗한 암호화폐 거래환경 조성을 위한 일환으로 다단계 코인 사기를 근절하기 위해 3월 신고제를 시작했고, 이번에 6명을 수상자로 선정, 인당 100만원의 포상금을 수여했다. 현장에는 두나무 이석우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수상자들에는 오픈 채팅을 통해 투자자를 불법 모집한  것을 알린 신민종(가명)씨, 유사수신행위가 의심되는 다단계 코인 회사를 신고한 오신형(가명)씨, 암호화폐 관련 불법 ICO 투자방을 운영한 사례를 고발한 신강섭(가명)씨, 암호화폐 관계자를 사칭한 사기 행위를 포착한 김대길(가명)씨, 특정 코인의 ICO 불법모집 사례를 신고한 곽민호(가명)씨, 마지막으로 경찰청 국민신문고에 함께 고발한 박준명(가명)씨 등이 포함됐다.

수상자 오신형 씨는 “SNS 단체방에서 계좌 입금을 종용하며 코인 투자자를 비공개 모집하는 것이 의심되어 이를 업비트에 신고했다”며, “정보 부족 및 사기에 속아 자칫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선량한 투자자들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두나무 이석우 대표는 “다단계 코인 신고제에 참여해주신 신고자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사전에 공지한 신고절차를 100% 충족한 내용은 아니었지만, 업비트 제도에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신 점을 높게 평가해 포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업비트는 고객을 보호할 수 있는 암호화폐 금융 피해 예방에 적극 앞장서며 다중의 보호 장치들을 제공해 나가는 것은 물론, 시장 선도 기업으로 안정화된 암호화폐 생태계를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업비트에서는 지금도 불법행위 신고 전용채널을 운영 중이며, 시장 정화를 위한 다단계 코인 신고제를 1년간(2018. 3. 23 ~ 2019. 3. 22) 이어 나갈 계획이다. 업비트에서 신고를 하려면, 카카오톡 업비트 상담채널에 접속한 후, 상담 유형 5번에 있는 ‘신고’ 버튼을 눌러 상담원에게 피해 상황을 메시지로 전달하고, 동시에 수시기관에 신고하여 받은 고소접수증을 첨부하면 응모가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